최종편집 : 2021-12-04 13:04 (토)
이원택 의원, 우리 숲 20년 뒤 81% 초고령화
상태바
이원택 의원, 우리 숲 20년 뒤 81% 초고령화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10.12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흡수 능력 1/3 급감, 산림 대책 시급

51년생 이상 고령 나무가 20년 후 우리 숲의 81%를 차지하게 되면서, 탄소흡수능력도 1/3 수준으로 급감할 위험에 처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이원택 의원(김제·부안, 농해수위)이 산림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4,432만톤인 우리 숲의 탄소흡수능력은 2030년까지 47%가 감소해 2,328만톤에 그치고, 20년 후인 2040년에는 1/3 수준인 1,569만톤으로까지 떨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한 원인은 숲의 연령 분포(영급구조)에 있다는 것이다. 산림청에 따르면, 우리 숲의 영급구조는 31년생 이상인 4~6영급에 쏠려있는 상태이다. 2020년 기준, 우리 숲을 구성하고 있는 나무는 4영급이 41%, 5영급이 34%, 6영급이 5%로, 전체의 81%를 차지하고 있다.

따라서 나무와 숲은 연령이 오래될수록 기능이 저하된다. 국립산림과학원은 2019년 낸 연구결과 발표자료에서, 나무는 나이가 20~25살을 경과하는 시점을 전후해 탄소흡수능력이 감소하기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이원택 의원은 “특정 영급 편중구조는 산림의 외형에 치중했던 7~80년대 녹화사업의 결과다”라면서, “영급분포를 계획적으로 관리해야 하며, 앞으로는 기후변화와 탄소흡수능력을 반영해 조림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
  • 인공지능 메타버스 시대 미래의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