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6 18:27 (수)
완주군 민간공동주택 시공자, “지역경제 활성 협력”
상태바
완주군 민간공동주택 시공자, “지역경제 활성 협력”
  • 전민일보
  • 승인 2021.09.06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 푸르지오, 모아미래도, 우미린, 중흥-S클래스 업무협약

 

완주군(군수 박성일)에서 공사 중인 민간공동주택 시공자가 지역경제 활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6일 완주군은 최근 우미건설㈜, ㈜대우건설, 중흥토건㈜, ㈜모아종합건설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들 시공자는 지역업체 하도급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지역자재·장비·건설인력을 우선 선정 될 수 있도록 협력기로 했다. 

군은 적극 행정지원을 통해 함께 명품 주거단지 조성을 위해 노력 할 예정이다.

현재 완주 삼봉지구(웰링시티)는 2022년 11월 완주 푸르지오 더 퍼스트, 완주 운곡지구(복합행정타운)는 2023년 2월 모아미래도 1차를 시작으로 입주가 시작될 예정이다.

김재천 완주군의장은 “대규모 공동주택 공사에 관내 업체가 참여하여 실력향상 및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제공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지속되는 코로나 19로 인해 모두가 어려운 가운데 지역경제 활성화에 선뜻 동참해 준 시공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완주=서병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제19대 전북대총장 선거, 7명 교수 출마의지 표명
  • 한국갤럽 여론조사(14일) 이재명 37%·윤석열 31%·안철수 17%·심상정 3%
  • ‘신림선’ 개통 다음 ‘난곡선’ 바통 이어 받나…신림 파라곤 더 밀리안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