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7 18:13 (수)
소득수준 낮은 전북, 국민지원금 지급대상자 비율 ‘90.3%’
상태바
소득수준 낮은 전북, 국민지원금 지급대상자 비율 ‘90.3%’
  • 윤동길 기자
  • 승인 2021.08.31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당 25만원, 9월 6일부터 신청
전국 평균 83.6% 서울과 16%차이
서울-세종-경기-울산 순 소득 높아
도, 콜센터 운영 도민 불편 최소화

 

1인당 25만원의 상생 국민지원금 절차가 6일부터 실시되는 가운데 소득수준이 낮은 전북지역은 90% 이상의 도민들이 대상자이다. 반면, 서울과 세종, 경기, 울산 등 소득수준이 높은 지역은 전북과 최대 16% 이상 대상자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전북도에 따르면 국민지원금 대상자는 1인 가구는 연소득 5800만원 이하로 지난 6월 건강보험료가 17만원 이하면 지급 받는다. 4인 가구는 직장 가입자 기준 외벌이는 31만원, 맞벌이는 39만원 이하의 기준을 갖춰야 한다. 

이를 충족하더라도 가구원의 지난해 재산세 과세표준 합계액이 9억원 초과하거나 지난해 금융소득 합계액이 2000만원을 넘으면 고액자산가로 분류해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전북은 전체 도민의 90.3%인 162만724명에게 부대비용을 포함해 총 4074억원이 소요된다.

전북은 국민지원금 기준에 부합하는 소득수준이 높은 사람이 많지 않다보니 10%를 제외한 대부분의 도민들이 지급 대상이다. 전북은 전국 17개 시도 중 전남(90.4%)에 이어 국민지원금 지급대상자 비율이 가장 많았다.<표 참조> 

전북은 전국 평균(83.6%)보다 높은 가운데 소득수준이 높은 사람이 많아 국민지원금 비대상자 비율이 가장 낮은 서울과 무려 16.1%의 차이를 보이기도 했다. 

시도별로는 전남(90.4%)과 전북(90.3%), 경북(89.7%), 강원(89.4%) 등순으로 대상자 비율이 높았다. 지역의 낙후도에 따른 씁쓸한 뒷면이 재차 확인되는 대목이다. 반면, 서울(74.2%)과 세종(80.3%), 경기(82.0%), 울산(82.1%) 등 이른바 잘사는 지역은 비대상자가 적지 않았다. 

도 관계자는 “소득수준이 지급대상의 기준이다보니 상대적으로 낙후된 지역일수록 지급대상자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번 국민지원금은 9월 6일 온라인 접수를 시작으로 13일부터는 오프라인 접수를 받으며 오는 10월 29일에 마감된다. 지원금은 신청 다음날 지급되며, 주소지 지역사랑 상품권 가맹점에서 12월 31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지급대상자는 신용?체크카드 충전, 지역사랑상품권, 선불카드가운데 원하는 수단을 선택해 신청?수령할 수 있다. 신용·체크카드 충전이나 모바일·카드형 지역사랑상품권은 내달 6일부터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9월 13일부터는 카드사 연계 은행 창구나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오프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종이 형태 지역상품권이나 선불카드로 국민지원금을 받으려면 이때부터 신청 가능하다.

한편, 전북도는 국민지원금이 도민에게 신속하게 지원될 수 있도록 내달 1일부터 콜센터 운영해 도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10월 분양 예정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편평사마귀, 정확하게 알고 치료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