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7 18:13 (수)
언론중재법 놓고 여야 ‘강대강’ 힘겨루기
상태바
언론중재법 놓고 여야 ‘강대강’ 힘겨루기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8.23 1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후보 공동 비전발표회 연기설

민주당이 25일 본회의에서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언론중재법)' 개정안 강행할 것으로 예고되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 13명은 이를 막기 위해 뜻을 모으고 있다.

일부 후보는 이날 민주당의 언론중재법 처리를 막기 위해 같은 날 예정된 예비후보 공동 비전발표회를 연기하자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가장 먼저 집단 행동을 촉구한 후보는 최재형 후보이다. 최 후보는 지난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를 만나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 저지를 위한 당 대표와 대선 예비후보 연석회의를 제안했다.

하태경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25일 비전발표회 연기하고 '언론재갈법' 날치기 막는데 모든 주자가 힘 모으자!"라고 썼고, 윤희숙 의원은 페이스북에 "언론중재법은 '언론부르카법'"이라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법안이 통과되면 위헌소송 등 법적 투쟁과 범국민연대와 같은 정치 투쟁을 병행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윤 전 총장이) 언론중재법의 진짜 목적이 정권 말기 권력 비판 보도를 틀어막아 집권 연장을 꾀하려는데 있다고 하는데, 이것은 형용모순"이라며 "6개월 후 발효라고 명시돼 있어 3월 9일 대선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송 대표는 "개정안 전문을 제대로 읽어보기나 하는지 정말 공부를 안 하고 불성실한 것 같다"며, "대통령 하려면 기초자료를 읽고 말하라"고 직격했다.

여야는 언론중재법을 놓고 강대강으로 대치하고 있으며, 25일 국민의힘 비전발표회가 미뤄질 수도 있어 본회의 통과여부는 아직 불투명한 상태이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10월 분양 예정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편평사마귀, 정확하게 알고 치료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