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2 22:58 (수)
군산시, 폭염 피해 예방 시민안전대책 추진
상태바
군산시, 폭염 피해 예방 시민안전대책 추진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1.07.26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옥외 건설사업장에 무더위 휴식시간제 준수 권고
- 무더위쉼터 일부 냉방기 점검, 얼음물·부채 등 지원

 

군산시가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폭염 피해 예방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연일 최악의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시는 안전총괄과, 보건소, 경로장애인과 등 관련 부서를 중심으로 읍면동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폭염으로 인한 피해 예방에 나섰다.

 

시는 옥외작업 근로자 및 농민에게 열사병 예방 3대 수칙(, 그늘, 휴식) 가이드를 안내하고 폭염이 심한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옥외 건설사업장의 작업을 중지토록 하는 무더위 휴식시간제 준수를 권고했다.

 

또한 경로당, 복지회관, 금융기관 등 총 377개소의 실내 무더위쉼터 중 경로당 326개소의 냉방기 423대 청소와 냉매를 충전하고, 관내 경로당 521개소에 냉방비를 지원한다.

 

이동이 불편한 거동불편자, 독거노인 등 재난취약계층에게는 안부 전화해 건강상태 등을 점검하는 방문건강관리사업을 시행 중이며 응급상황에 대비한 비상연락망을 구축해 비상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아울러 전북도로부터 재난안전 특별교부세를 지원받아 야외 무더위쉼터 33개소에 폭염 저감 물품인 얼음물, 부채, 쿨 스카프 등을 지원하고, 살수차를 이용해 주요 간선도로에 물을 뿌려 지열을 식힐 계획이다.

 

시는 지난 2018년부터 관내 주요 사거리에 시민들이 햇빛을 피할 수 있도록 그늘막을 설치했고, 올해 20개의 그늘막을 추가해 현재 총 87개의 그늘막을 운영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넝쿨식물을 활용해 폭염을 막아주는 그린커튼과 그린터널을 설치해 친환경적으로 폭염 피해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다만, 작년까지 시행했던 버스승강장 얼음 비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행하지 않는다.

 

시는 2019년 서해드론교육원과 협약을 체결해 읍·면 지역에 드론을 이용한 폭염 예찰활동과 취약지역 순찰을 시행해 2년 동안 총 11명의 야외 활동자를 구호하는 성과를 거뒀다.

 

강의식 시 안전총괄과장은 올해는 열돔현상 등으로 극심한 폭염이 예상됨에 따라 시민 여러분께서는 야외활동을 자제하시고 충분한 물을 마시고 휴식을 취해 모두 건강한 여름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마트 전주 덕진구 송천동에 에코시티점 오픈
  • 2020년 본인부담액상한액 사후환급금 지급 받으세요
  • 헬기 이착륙시 2차 안전사고에 주의하자
  • (칼럼)기미 등 색소 질환, 레이저 피코토닝 시 중요한 것은?
  • 라피아노 등 전성시대 맞은 ‘프리미엄 브랜드’ 타운홈 단지 시장 주목
  • 심장 초음파 검사 건강보험 급여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