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4 13:04 (토)
‘고창군 전봉준 장군 동상건립’ 군민 성금 2억원 넘었다
상태바
‘고창군 전봉준 장군 동상건립’ 군민 성금 2억원 넘었다
  • 임동갑 기자
  • 승인 2021.06.14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학농민혁명 발상지’, ‘전봉준 장군의 고향’. 전북 고창군에 전봉준 장군 동상을 세우는 범군민 운동에 2억원 넘는 성금이 모이며 뜨거운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14일 ‘전봉준 장군 동상 건립위원회(공동위원장 정남기, 진윤식)’는 고창군청에서 추진상황 설명회를 열고 모금상황과 향후 동상건립 추진 일정을 밝혔다.

 

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9월16일부터 시작된 ‘전봉준 장군 동상 건립 성금모금’은 현재(7일 기준)까지 3만8647명이 참여해 2억2400만원이 모였다. 성금은 9월15일까지 계속된다.

 

성금모금와 함께 동상건립 위치와 형태 등에 대한 논의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지난해 12월부터 올 1월까지 설치 위치에 대한 각계의 의견을 다각도로 수렴했고, 전문가 자문회의와 추진상황 보고회, 전북도 문화재 위원 자문 등을 거치며 최적의 안을 모색하고 있다.

 

향후 건립위는 전국 공모전과 전문가 심사, 자문위원, 군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동상 제작에 착수할 예정이다. 동상은 내년 전봉준 장군 탄생 제166주년 기념행사와 함께 제막식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봉준장군동상건립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정남기 회장과 진윤식 회장은 “동학농민혁명의 성지 고창에 대한 자긍심과 애향심을 가지고 애국 애족 정신을 전국으로 세계로 확산 시키자”고 말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동학농민혁명은 자주와 평등, 그리고 민주적 절차를 확립하고자 했던 근대 민중운동의 효시다”며 “전국민이 함께하는 동상 건립을 계기로 참여자와 유족, 기념사업, 발상지 고창군의 상징성 등이 높이 평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4월 전북도기념물 제146호로 고창전봉준생가터가 지정됐고, 무장기포지 역시 문화재청 심사를 기다리며 명실상부한 동학농민혁명 성지로 우뚝 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
  • 인공지능 메타버스 시대 미래의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