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8 15:22 (수)
전주형 상생 일자리 ...오는 10월 상생협약 체결 주목
상태바
전주형 상생 일자리 ...오는 10월 상생협약 체결 주목
  • 윤동길 기자
  • 승인 2021.06.01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계, 기업체, 시민 등 33명 실무추진위 구성
실무추진위 10월 체결할 상생협약(안) 도출

전주형 일자리 만들기 사업을 주도할 실무추진위원회가 구성되면서 오는 10월 노사간의 접점을 좁혀 상생협약안이 도출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1일 전주시와 고용노동부, 노사발전재단은 1일 라한호텔에서 ‘전주형 일자리 실무추진위원회 위촉식 및 간담회’를 개최했다.

실무추진위원회는 △한국노총, 전주시 비정규직센터 등 노동계 △효성, 비나텍, 피치케이블, 오성, 라지 등 기업체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캠틱종합기술원, 노사발전재단 등 유관기관 △전북환경운동연합과 청년희망단 등 시민대표를 포함한 33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위원들은 탄소산업 분야 전주 상생형 일자리 모델을 발굴하면서 오는 10월 탄소 분야 기업들과 체결할 상생협약(안)을 도출하는 데 주력하기로 했다. 또 산업통상자원부에 상생형 일자리를 신청할 수 있는 현안사업들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이주영 일자리위원회 상생형 지역일자리 지원센터 팀장과 채준호 전북대학교 교수, 김봉정 전주시 일자리청년정책과장 등이 전주형 일자리 추진 방향에 대해 토론을 펼쳤다. 

이주영 팀장은 “상생형 일자리 발굴을 위해 컨설팅과 관계부처 협의 등을 밀착해 지원하고, 지역별 추진현황에 대한 네트워킹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준호 교수는 “지역여건의 한계를 개별 기업이 돌파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는 만큼 탄소산업 협동조합 등을 통해 공동으로 대안을 모색하고, 협력 대응으로 소기업의 한계를 극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노동시간 축소, 임금 인상, 장기근속자 우대, 작업장 소통 개선, 정밀건강검진비 지원, 안전교육, 노사민정 거버넌스 강화 등 노동환경 개선사항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탄소관련 기업과 근로자, 지자체, 시민이 각자의 역할과 책임을 담은 합의를 도출해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며 “탄소산업 생태계를 더욱 견고하게 만들어 나가기 위해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