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4 16:15 (토)
순창군, ‘팔덕작은도서관’ 네 번째 작은도서관 문 열어
상태바
순창군, ‘팔덕작은도서관’ 네 번째 작은도서관 문 열어
  • 손충호 기자
  • 승인 2021.05.30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2년 10개 면 모든 지역 작은도서관 개관, 생활친화적 문화공간 역할 기대 -


 순창군의 네 번째 작은도서관인 팔덕작은도서관이 지난 28일 개관식을 가졌다. 개관식을 축하하러 황숙주 순창군수를 비롯 순창군의회 신용균 의장, 순창군의회 의원, 지역 사회단체장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개관한 팔덕작은도서관은 면 소재지에 새로 지어진 문화복지센터(팔덕면 강천로 350)내 2층에 자리하고 있어 주민들의 접근성과 이용 편의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160㎡ 규모에 2400여 권의 장서를 확보하고 열람공간과 다목적실 및 정보검색실을 갖추고 있다.
 순창군은 2015년에 면 단위 1호 도서관인 동계작은도서관 개관을 시작으로 2017년 구림, 2018년 쌍치까지 3개의 작은도서관을 조성하여 면단위에 작은도서관 운영의 초석을 다졌다.
 올해는 이번에 개관한 팔덕을 시작으로 복흥, 인계까지 3개관을 더 개관하여 총 6개면에 작은도서관이 운영될 예정이다. 내년이면 적성·유등·풍산면에도 각각 도서관 시설이 조성될 계획이어서 2022년이면 순창군 10개 면 모든 지역에 작은도서관이 운영된다. 
 작은도서관은 1990년대 중반 풀뿌리 시민운동으로 전개되던 독서문화 운동을 2000년대 들어서며 민관이 함께 생활친화적 문화공간으로 성장시켜 왔다.   순창군의 작은도서관은 누구나 일상 속에서 편하게 드나드는 우리동네 도서관, 이웃과 삶을 나누는 문화사랑방이며 마을공동체의 거점으로 주민들이 함께 성장하는 곳이다. 그리고 아이들에게는 재미있고 친근한 책놀이터다.
 군은 이번 팔덕작은도서관의 개관 이후 내년까지 작은도서관의 조성을 마무리하고 지속적인 활성화를 통해 문화 역량을 갖춘 지역민들이 순창의 현재를 다지며 미래를 만들어 나가기를 기대하고 있다. 순창=손충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정세균 전 총리 펜클럽인‘달려라 세균맨’발대식 성료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