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7-24 16:15 (토)
순창군 공용버스터미널 클린 화장실로 재조성
상태바
순창군 공용버스터미널 클린 화장실로 재조성
  • 손충호 기자
  • 승인 2021.05.26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군은 그동안 군민들의 주요 불편사항 중 하나였던 공용버스터미널 화장실을 새롭게 조성해 깨끗한 순창 이미지를 만들고 군민들의 위생환경을 대폭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순창군 공용버스터미널 화장실은 1984년에 건축되어 매우 낡고 불편한 상태여서 군민들의 민원이 자주 제기되었던 곳이다. 이에 순창군은 순창터미널 대표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기존 화장실을 철거하고 깨끗하고 위생적인 이동식 화장실로 정비하기로 결정했다. 
 공사는 오는 30일 착공해 다음달 중순까지 화장실 설치를 마무리할 계획이며, 공사기간 동안 터미널 이용객을 위한 임시화장실도 터미널 부지내 설치할 계획이다.
 송정홍 경제교통과장은 “현재 진행중인 순창읍 지중화 사업과 함께 터미널 화장실이 대폭 정비되면 순창군을 방문하는 관광객들과 군민들에게 더욱 깨끗한 클린 순창의 이미지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어려운 상황에서도 순창의 입구 역할을 하는 터미널 화장실 개선에 협조해 준 방수자 터미널 대표에게도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한편, 순창 공용버스터미널은 연간 16만명이 이용하는 대표적인 주민 이용시설로 서울, 광주, 전주, 남원 등 시외버스와 농어촌버스가 운행되고 있다. 순창=손충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자원봉사단 전주지부, '방역·벽화봉사' 전개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정세균 전 총리 펜클럽인‘달려라 세균맨’발대식 성료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주현대옥, 세상에 없던 디저트 콩나물아이스크림 인기리 판매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