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5 00:27 (화)
군산 하제마을 팽나무 전북도 기념물 지정예고
상태바
군산 하제마을 팽나무 전북도 기념물 지정예고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1.05.10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령 600여년, 직경 209.8cm·반경 104.9cm

군산시 옥서면 선연리에 위치한 군산 하제마을 팽나무가 전라북도 기념물로 지정예고 됐다.

 

시에 따르면 600여년을 살아온 하제마을 팽나무의 역사적, 학술적 가치가 크다고 여겨 지난 3월 전라북도 기념물로 지정신청 했다.

 

하제마을 팽나무의 수령은 한국임업진흥원의 조사결과 537(±50)년으로 확인됐으며, 나무의 크기는 직경 209.8cm, 반경 104.9cm.

 

지난 201912월 시민의 전화로 나무의 존재를 확인한 후 1년여간의 조사를 통해 전라북도 기념물로 지정신청하게 됐다.

 

전문가들은 다른 지역에서 문화재로 지정된 팽나무에 비해 나무의 크기와 모양새가 더 좋고, 기상목의 기능과 계선주(繫船柱)의 기능을 한 나무다도내 팽나무 중 나이가 가장 많은 팽나무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채행석 시 문화예술과장은 군산 하제마을 팽나무는 명승 제113호인 선유도 망주봉 일원과 천연기념물 제501호인 말도 습곡구조 등과 함께 군산의 자연유산을 보여주는 중요한 문화재다면서 앞으로 주변 환경정비 및 보호를 통해 사람과 자연의 어울림을 대표하는 문화재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산 하제마을 팽나무는 30일간의 지정예고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 뒤 전라북도 기념물 지정을 확정할 계획이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