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6 00:19 (수)
동국대, 불교계 자살인식 개선 세미나 개최
상태바
동국대, 불교계 자살인식 개선 세미나 개최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5.06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금) 오후 2시 동국대 문화관 덕암세미나실서

동국대(총장 윤성이)가 자살인식 개선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해 관심을 끌고 있다.

동국대 생사문화산업연구소(소장 신성현) 주최로 7일 오후 2시, 동국대 문화관 덕암세미나실에서 열린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신성현 동국대 생사문화산업연구소장이 제시한 ‘불교계 자살인식 개선방안 고찰’을 바탕으로 선업스님(불교상담개발원장)이 개발한 ‘불교계 자살예방 사업 방안’을 적극 시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자살유가족과 시도자 등 자살 고위험군에 대한 위로와 회복을 위한 종교예식 시행, 차명상 자조모임 개최, 템플스테이 등 생명지킴이 활동을 전개한다.

그동안 종교적 교리로 인해 우리사회의 자살문제에 무관심하던 종교계는 생명을 중시하는 28개 시민단체로 결성된 생명운동연대(상임대표 조성철)와 힘을 합쳐 지난 3월 25일(목/삶이오)을 ‘생명존중의 날‘로 선포한 바 있다.

이어 7대 종단은 한국종교인연대(상임대표 김대선)를 중심으로 각 종교별로 ‘자살은 사회적 책임, 우리 함께 나서자’는 기치 하에 자살예방 실천 활동계획을 수립했다.

종교계, 학회,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릴레이 생명운동포럼은 동국대에서 개최되는 이번 불교계 세미나를 시작으로 종교계별로 연속해서 10회 개최될 예정이다.

또한, 각 세미나 장소에서는 지난 ‘생명존중의 날’부터 시작된 30,000명 생명존중 서약식도 SNS 서약과 함께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생명운동연대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로 경제적, 사회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의 자살증가가 우려되는 시점에서 2,200만 명의 종교인들이 자살예방대책을 마련하여 추진하는 것은 생명존중에 대한 종교인들의 사명을 다하는 매우 귀하고 소중한 일”이라며 “자살이 줄어드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