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07 21:09 (금)
무주군, 재난 · 재해에도 폐기물처리시설 안전하게
상태바
무주군, 재난 · 재해에도 폐기물처리시설 안전하게
  • 한용성 기자
  • 승인 2021.04.18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비대책 수립 · 추진 만전

무주군이 재난 · 재해 시에도 안정적인 폐기물처리시설 운영 및 관리를 위해 대비대책 수립과 추진, 상황반 편성, 현장지도 · 점검 등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청 자원순환팀을 중심으로 환경위생과 직원(20여 명)들로 재난상황반(총괄관리, 행정지원, 방호복구, 시설운영관리, 지원)을 편성한 무주군은 △시설물 안전관리 실태 점검과 △광역 전처리시설 화재에 대비한 점검, 감시 모니터링 시스템 가동 계획을 마련했으며 △재난대응 행동요령 안내서 제작 계획, △재난 · 재해 발생 시 쓰레기 처리대책 및 폐기물처리시설 운영 대책 등을 수립했다. △유사시에 대비해 인접 시 · 군 등 관계 기관과도 협조체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지난 13일에는 현장 지도 · 점검의 일환으로 전라북도와 함께 폐기물처리시설 관리기준 준수 여부를 점검했으며 침출수와 지하수 수질측정 결과 및 조치사항, 매립시설 정기검사 실시 여부 등을 확인했다.           
  
15일에는 장수소방서 화재안전정보조사반과 함께 무주 · 진안군 광역전처리시설을 포함한 폐기물종합처리장의 소방시설 설치와 유지 · 관리 상태 등도 점검했다. 

무주군청 환경위생과 김동필 과장은 “최근 폐기물 관련 시설의 화재 사고가 빈번해지고 있어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라며 “어떤 재난 · 재해가 발생을 해도 폐기물처리시설은 안정적으로 운영이 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경우의 수를 두고 대비에 철저를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무주군 폐기물종합처리장(2003.~)은 적상면에 소재해 있으며 64,444㎡ 규모에 매립시설(매립용량 280,000㎥)과 광역 전처리시설(위탁 운영 / 연간 처리량 6,006톤), 재활용선별시설(연간 처리량 672톤), 침출수처리시설(연간 처리시설 9,418톤)등을 갖추고 가동 중이다. 

폐기물종합처리장 내에는 살충제 등 방역물자를 비롯해 천막지 등 자재, 덤프, 양수기 등의 자체방재장비가 구비돼 있으며 비상시를 대비해 30여 명의 복구인력과 압롤 차량 등 장비 14대도 확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세계 e스포츠서포터즈 발기인 대회 및 총회 성대히 마쳐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