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0 10:00 (월)
군산형 재난지원금 핀셋 지원... 코로나 사각지대 해소
상태바
군산형 재난지원금 핀셋 지원... 코로나 사각지대 해소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1.04.14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제침체 대응 170억7천만원 규모, 28개 사업 시행
- 도내 최초 정부 4차 재난지원금 사각지대 해소 신규사업 추진

군산시가 정부의 재난지원금 지원에서 그동안 소외됐던 사각지대 시민들을 위한 군산형 재난지원금 핀셋 지원사업을 실시키로 해 관심을 끌고 있다.

 

14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가 어려워진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군산형 재난지원금 핀셋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이는 지난달 25일 정부 4차 재난지원금 발표 이후 도내 최초로 내놓은 사각지대 해소지원 정책으로 정부 지원이 선별로 이루어져 사각지대에 놓인 소외계층을 보호하자는 취지로 준비했다.

 

시는 한정된 예산으로 더 어려운 시민에게 더욱더 두텁게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군산형 재난지원금 발굴 토론과 군산시 의원총회를 통해 사각지대 지원대책에 대한 다양한 논의를 이어왔다.

 

이번 지원사업의 주요방향은 정부에서 지원받지 못하는 소외계층과 피해업종 지원에 집중했고, 직접지원 559천만원과 세제 감면을 포함 총 1707천만원, 28개 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이중 이번에 신규로 추진하는 핀셋사업은 총 8개 사업, 155천만원 규모이다.

 

주요 신규 지원사업은 정부 4차 재난지원금에서 제외된 폐업 소상공인(1,500여명) 피해지원금 50만원, 공연 기회가 없어져 생계가 어려워진 문화예술인(300여명) 재난지원금 50만원, 코로나로 휴업이 잦아 경영이 악화된 정원 충족률 80% 미만 어린이집과 사설 유치원 150여개소 추가운영비 100만원 지원이다.

 

특히, 정부 재난지원금에서 개인택시는 100만원을 지원받는데 반해 상대적으로 전세버스와 일반택시는 70만원을 받는 부분에 대한 형평성을 맞추기 위해 800여명에게 3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또한 생활이 곤란한 한시생계지원가구 중 다자녀 가구에 재난지원금 50만원을 추가 지원하고, 코로나 장기화로 재활용품 단가가 폭락해 생계가 어려워진 60세 이상 재활용품 수집 어르신과 장애인에게도 추가로 30만원을 지원한다.

 

시는 그간 코로나19 민생경제 대응 정책으로 추진했던 20, 1552천만원 규모의 지원사업에 대해서도 정책을 강화하기로 했다.

 

추진했던 주요 사업은 군산형 아이돌봄 지원사업,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사업, 코로나19 대응 지방세 종합감면, 영세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지원사업, 소상공인 공유재산 임대료 감면 등이다.

 

강임준 시장은 여유치 않은 재정여건 속에서도 코로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가용할 수 있는 재원을 최대한 동원해 소외계층 지원대책을 마련했다빠른 시일 내 군산형 핀셋 지원금을 지급해 코로나 사각지대가 해소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영일 시의회 부의장은 코로나19로 많은 시민들이 어려움을 감내하고 있는 상황에서 군산시의회도 시민의 목소리에 귀를 더욱 기울여 사각지대 해소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