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8-01 23:33 (일)
군산시, 6.25 참전 유공자 금성화랑 무공훈장 전수
상태바
군산시, 6.25 참전 유공자 금성화랑 무공훈장 전수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1.04.1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6.25 전쟁 무공 세운 강영구 병장, 71년 만에 무공훈장 받아

군산시가 6·25전쟁에 참전해 공을 세운 강영구(90) 참전용사에게 금성화랑 무공훈장을 전도 수여했다.

 

이날 훈장 전수식은 국방부장관을 대신해 강임준 시장이 무공훈장과 훈장증, 기념패를 전달했다.

 

무공훈장은 지난 2019년부터 육군본부에서 추진 중인 ‘6.25 무공훈장 찾아주기사업 일환으로 6.25 전쟁 당시 받지 못한 호국 영웅과 그 가족의 헌신을 잊지 않고 기억하고자 하는데 목적이 있다.

 

대야면에 거주하는 강 참전용사는 1사단 12연대 소속으로 여러 전장에서 헌신 분투한 공적을 인정받아 지난 19501230일 서훈 대상자로 결정됐으나, 전시의 혼란한 상황이 이어지면서 수여 과정이 누락된 것으로 조사됐다.

 

행정기관과 6.25 무공훈장 찾아주기 조사단의 협력으로 최근 강 참전용사가 생존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면서 71년만에 본인에게 훈장이 전해졌다.

 

강영구 참전용사는 나라를 위해 헌신한 명예를 되찾아 주신 분들과 국가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강임준 시장은 더 일찍 훈장 대상자로 선정되지 못해 아쉽지만 그래도 건강하게 살아계셔서 직접 훈장을 전달할 수 있어 고맙게 생각한다조국을 지키기 위해 희생하신 모든 국가유공자분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유공자분들의 예우 향상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
  • 남원지역 코로나19 확산세… 델타변이 확인 밀폐시설 에어컨 감염 사례 추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