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0 14:21 (월)
부안군,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사업 착수
상태바
부안군,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사업 착수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1.03.2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계기관·관련부서 참석 보고회 가져 안전망 서비스 구현 기반환경 조성 군민 체감 생활밀착형 시스템 구축

부안군은 지난해 7월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된 이후 올해 본격적인 착수에 들어갔다고 25일 전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부안군, 전라북도 경찰청, 부안경찰서, 부안소방서, 제8098부대 1대대,
스마트도시협회 등 연계기관 및 관련 부서 담당자 30여명이 참석했다.

현재 진행 중인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사업은 다양한 분야의 도시정보를 유기적으로 연계·활용하는 안전망 구축사업으로 부안군에서 영상과 정보를 경찰, 소방, 재난관리, 군부대에 실시간으로 제공, 재난 및 사건·사고 발생 시 즉각적으로 대응을 가능하게 해 도시 안전관리의 효율성이 크게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군부대와는 이미 전용망이 구축이 완료돼 작전통제 및 훈련지원 서비스를 제공, 침입·훈련 상황 발생 시 통합관제센터에서 군부대 상황실에 실시간 현장 CCTV영상을 공유하여 신속한 현장 상황 파악 및 현장 대처 등 정확한 대응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부안군은 착수보고회 이후, 통합플랫폼 실시간 관제 이벤트 공유나 건축도면 제공지원 서비스 등 8대 연계서비스에 대한 유관기관 및 관련부서의 다양한 의견을 검토 및 반영, 확대하여 미래지향적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사업의 완성도를 높여갈 계획이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적용으로 안전망 서비스 구현을 위한 기반환경 조성이 되었고, 군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스마트시스템을 구축하여 군민서비스 확대로 만족도를 증대시키겠다”라고 말했다.
부안=이헌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
  • 정세균 전 총리, 퇴임 후 목소리 내기 시작
  • 이승주 동국대 교수, 성봉물리학상 수상
  • 국산 첫 전투기 KF-21 보라매
  • 새만금 데이터밸리 큰 그림 나온다
  • 어린이날, 붐비는 전주동물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