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8 19:43 (금)
국립민속국악원, 상설공연 '담판', '목요다락' 매주 수·목요일 운영
상태바
국립민속국악원, 상설공연 '담판', '목요다락' 매주 수·목요일 운영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3.1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이 2021년 새롭게 선보이는 상설공연 '담판'과 '목요다락'이 3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에 펼쳐진다.

'담판'은 왕기석(국립민속국악원장)과 원기중(문학박사)의 진행으로 명창들의 소리와 함께 전문가의 깊이 있는 해설을 통해 판소리의 정확한 의미와 사설을 알아보는 시간이다. '수궁가'를 주제로 인문학적 해설과 소리꾼들의 무대가 곁들인 공연이다. 

24일은 진행자의 이야기로 단가(사철가), 고국산천~초동신세까지 대목을 선보인다. 고(故) 남해성 명창의 소리를 온전히 이어 받은 전은령(전 국립창극단)명창은 미산제 수궁가의 섬세한 감성표현과 사설 전달력이 돋보이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제 86회 대한민국 춘향국악대전 명창부대상,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수궁가 이수자이며 현재 국립전통예술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이화여자대학에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고수는 정준호(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지도단원)명고가 함께한다. '담판'은 3월 매주 화요일 오후 1시 네이버 오디오클립을 통해 온라인공연 서비스도 운영한다.

25일 '목요다락'무대는 양길순의 명무동행(名舞同行)이다. 전통춤의 외길 인생을 함께 걸어온 춤꾼들의 ‘동행’ 무대가 예향의 고장 남원에서 펼쳐진다. 양길순(국가무형문화재 제97호 살풀이춤 예능보유자)과 무용단 전수자들의 도살풀이춤을 시작으로 채상묵(국가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예능보유자), 김근희(경기도무형문화재 제53호 경기검무 예능보유자), 박재희(국가무형문화재 제92호 태평무 예능보유자), 송재영(전북무형문화재 제 2호 심청가 전수조교)명인과 함께 명무들의 예술혼을 불태운다.

상설공연 '담판'은 매주 수요일 오전 11시, '목요다락'은 오후 7시이며, 예약은 카카오톡채널과 전화(063-620-2329)로 가능하다. 코로나19로 인해 사전예약제로만 운영하며 관람료는 전석무료이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