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8-04 15:27 (수)
예술가들에게 온기 안겨준 ‘19×19 챌린지'
상태바
예술가들에게 온기 안겨준 ‘19×19 챌린지'
  • 이재봉 기자
  • 승인 2020.11.10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19’는 소리축제 19회를 맞아 19일간 펼쳐지는 릴레이 버스킹
코로나19 영향으로 위축된 예술가들에게 동기부여의 장 큰 호응
이 시대에 예술인으로 살아가는 것은 무엇인가에 대한 의미도 담아

전주세계소리축제(조직위원장 김한)가 본 축제와 함께 묵직한 무게감을 두고 기획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19×19 챌린지(일구일구 챌린지)’가 예술가들에게 온기를 안겨주고 있어 주목된다.

‘19×19’는 소리축제 19회를 맞아 19일간 펼쳐지는 릴레이 버스킹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하자는 중의적 의미를 담고 있다.

지난 1일 닻을 올린 ‘일구일구 챌린지’는 19일 간 209팀 800여 아티스트, 8천300여분 연속공연이라는 대기록을 예고하며 특별한 여정을 시작했다.

지난 8일 현재 88개팀 3백여 명의 아티스트들이 공연을 마쳤고, 다양한 화제와 이야깃거리를 뿌리며 남은 일정에 기대감을 실어주고 있다. 
 
무엇보다 ‘일구일구 챌린지’는 코로나19로 인해 무대 기회가 위축된 예술가들에게 단비 같은 무대로 귀한 동기부여의 장이 되고 있다. 

특히 올해 ‘일구일구 챌린지’를 통해 처음으로 관객들을 만난 예술가와 이번 무대를 통해 새로운 도전을 일군 팀들도 있다.

전주역 광장에 세워진 두 동의 아크릴 무대는 ‘비대면 거리두기’우리시대의 초상을 떠올리게 하는 하나의 메타포로서 다가온다. 무대 자체가 코로나19시대를 연상케 하는 전시관처럼 보이는 이유이기도 하다. 

박재천 집행위원장은 “이 무대는 코로나19시대에 ‘비대면 거리두기’의 효율을 살리는 동시에, 관객들이 있는 곳으로 찾아나서는 예술의 본질에 대한 상징으로, 원시적이고 자연적인 형태의 공연방식을 고민해보는 실험적 공간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일구일구 챌린지’는 관객들을 위한 공연이라기보다는 예술가가 예술가를 응원하고 이 시대에 예술인으로 살아가는 것은 무엇인가에 대한 의미를 독려하자는 의도에 더 무게가 실려 있다. 

올해 첫 공연을 소리축제가 마련한 ‘일구일구 챌린지’에서 갖게 된 퍼포먼스 아티스트 이산 씨의 감회는 그런 의미에서 더욱더 새롭다.  

그는 “올해 많은 축제와 행사가 취소되면서 무대에서 작품을 발표할 기회가 한 번도 없었다”며 “음악분야와는 달리 라이브 퍼포먼스 아트는 수요 자체가 많지 않아 더 위축된 분위기인데, 올해 처음 무대에 서게 되면서 예술가로서 살아가는 일에 오히려 더 뜨거운 에너지를 느끼게 된 기회였다”고 밝혔다. 

타악연희원 아퀴 역시 ‘일구일구 챌린지’를 통해 예술가로서 무대와 자기성찰에 대한 보다 깊이 있는 고민을 할 수 있는 기회였다고 말한다. 

아퀴 박종대 대표는 “예년보다 공연이 70% 정도 줄었지만, 공연 하나하나를 귀하게 생각하며 성의 있게 올리는 기회였다”며 “코로나19로 모두 어려운 여건이지만, 이 시간이 좋은 작품을 만드는 계기이자 자기개발의 시간이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상황 속에서도 예술가들은‘애이불비(哀而不悲)’의 지혜로 아리랑 고개를 넘으며 이 시대를 극복하고 있는 것이다.

조직위 측에서 모든 참여 예술가들에게 공연 말미에 저마다의 ‘아리랑’을 미션 곡으로 제시한 것은 이 같은 의미에서다. 

올해 ‘일구일구 챌린지’는 예술가들의 경계 넘기, 새로운 것에 대한 도전을 독려하는 무대로서도 의미를 남기고 있다. 

‘비올라 뚜띠 앙상블’은 비올라 그룹으로 활동하면서 올해 이번 무대를 위해 해금과의 첫 협연을 기획해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또 인디밴드 ‘송장벌레’는 미션곡인 ‘아리랑’을 공들여 작곡해 향후 활동을 위한 새 레퍼토리로 다듬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화가 이주리 씨 역시 이번 ‘일구일구 챌린지’를 위해 처음으로 ‘드로잉 퍼포먼스’라는 장르를 개척, 그림과 퍼포먼스를 결합한 색다른 모습을 오는 16일과 18일에 선보일 예정이다. 

소리축제가 마련한 ‘일구일구 챌린지’는 단편적인‘지원’의 개념을 넘어 예술인들에게 동기부여와 자기성찰의 시간이 되고 있다는 점에서 또 다른 의미를 안겨주고 있다.

코로나19와의 오랜 동행이 예술과 예술인들에게 남긴 새로운 풍경이기도 하다. 

‘일구일구 챌린지’는 오는 19일 막을 내리며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
  • 효용·가치지향적 ‘비전전북’ 로드맵을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