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6 10:22 (화)
이리공고 신유진 원반던지기 여고부 한국신기록
상태바
이리공고 신유진 원반던지기 여고부 한국신기록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0.07.01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머던지기 홍승연·홍종호도 금메달 획득

 

이리공업고 신유진(18)이 1일 경북 예천 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제49회 춘계전국중고육상대회 여고부 원반던지기에서 51.36m를 던지며 여고부 한국신기록을 갈아치웠다.

한국신기록은 지난해 제48회 추계 전국 중고등학교 육상대회에서 51.05m를 던진 충북체고 정채윤 선수가 보유하고 있었다.

앞서 신유진 선수는 지난달 29일 강원 정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20회 U20(주니어) 육상선수권대회에서도 원반던지기(1.0kg) 결승에 출전해 48.58m를 던져 대회신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이 기록 또한 14년 동안 깨지지 않았던 기록이었다.

신유진 선수는 “사실 이렇게 많이 던질 줄 몰랐다. 경기에 나설 때 대회가 끝나고 후회하지 말자는 생각으로 열심히 던졌다”면서 “앞으로 더욱 노력해 한국육상을 빛내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이리공고 홍승연이 여고부 해머던지기에서 49.69m를 던져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며 홍종호도 남고부 해머던지기에서 59.69m로 우승을 차지했다. 나인성은 원반던지기에서 44.89m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10월 분양 예정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편평사마귀, 정확하게 알고 치료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