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19 03:08 (화)
브레이크등 고장 차량 대형사고 유발한다
상태바
브레이크등 고장 차량 대형사고 유발한다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0.02.16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은 순경

바쁜 출퇴근 시간에 꼬리를 문 자동차들로 거의 주차장을 방불케 한다. 앞 차량을 따라 쉬엄쉬엄 가던 중 점점 앞차와의 거리가 줄어들다 갑자기 차량이 멈춘다.

브레이크등(제동등)이 고장이 난 채 운행한 탓에 앞 차량이 속도를 줄이고 있는지, 멈추려고 하는지 알 수가 없어 위험한 상황을 연출한다.

도로를 주행하다 보면 종종 이와 같은 차량을 발견할 수 있다. 제동등 고장 차량을 따라가다 앞차가 브레이크를 밟았는지 알 수 없어 반응이 늦어질 수밖에 없고 경우에 따라선 대형사고를 유발한다.

제동등 불량의 원인은 대체로 전구의 이상이 생겼기 때문이다. 이는 큰 수리가 필요한 사항이 아니기에 가까운 정비소를 방문하면 쉽게 해결할 수 있다.

큰 문제가 아니라고 느끼는 운전자들의 안일한 생각이 2, 3중 추돌 교통사고로도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발견 즉시 곧바로 수리해야 한다.

제동등 불량을 알 수 있는 방법은 후방주차 시 벽면이나 바닥에 붉은 빛이 반사되어 운전자가 사이드미러나 룸미러로 쉽게 확인이 가능하다.

도로교통법 제40조에서 자동차 관리법이나 그 법에 따른 명령에 의한 장치가 정비되어 있지 아니한 차를 정비 불량차로 정의한다.

제동등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아 안전운행에 필요한 성능을 확보하지 못할 경우 원칙적으로 해당 차량의 운행은 불가능하다.

제도적으로도 제동등 불량차량은 법규 위반에 해당하는 만큼 운전자 스스로 주의해야 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또한 정비 불량차로 신고를 당할 경우 3만원의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제동등 불량은 어느 운전자나 겪을 수 있는 흔한 일이다. 그냥 지나치지 말고 재빠른 조치를 취해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이 없도록 스스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정읍경찰서 교통관리계 순경 김지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편평사마귀, 정확하게 알고 치료하자!
  • [칼럼]재발 잦은 신경성위염 원인, ‘담 독소’ 의심해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