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8-03 00:43 (화)
전북체육회, 전지훈련 유치사업 전개... 관련 책자 제작·배포
상태바
전북체육회, 전지훈련 유치사업 전개... 관련 책자 제작·배포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0.01.29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체육회(회장 정강선)가 전북의 우수한 체육환경을 대내외적으로 알리는 데 주력키로 했다.

29일 전북체육회에 따르면 지난해 전지훈련과 각종 대회 유치를 통해 약 600억원의 지역경제 창출효과를 낸 전북체육회는 올해에도 전지훈련 유치 사업을 적극 전개한다.

이를 위해 전북체육회는 최근 도내 14개 시군의 훈련장(경기장)과 관광명소, 숙박업소, 먹을거리 등 다양한 정보가 수록된 전지훈련 책자를 제작·배포했다.

알아보기 쉽게 구분·나열 돼 있는 전지훈련 책자에는 각 시군별 훈련장소를 비롯해 육상과 수영, 축구, 유도, 테니스, 농구, 배구, 탁구, 배드민턴, 롤러, 태권도, 아이스하키 등 전 종목을 소화할 수 있다는 점도 부각시켰다.

이 책자는 대한체육회와 시도체육회, 경기종목단체, 시도 실업팀, 체육 관련 학과가 있는 대학교 등 전국으로 배포됐다.

정강선 회장은 “지난 2018년 전북에서 치러진 제99회 전국체전을 앞두고 체육 환경을 많이 개선했고 인프라도 조성됐다”며 “타 시도 선수들이 불편 없이 훈련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30개 종목(660팀·연인원 6만8563명)의 선수가 전북 일원에서 전지훈련을 했고 약 82억원의 지역경제 창출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
  • 효용·가치지향적 ‘비전전북’ 로드맵을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