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00:35 (금)
‘금…금…금’ 전북 선수단, 전국대회에서 승전보
상태바
‘금…금…금’ 전북 선수단, 전국대회에서 승전보
  • 이지선 기자
  • 승인 2019.07.21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볼·펜싱·사격·양궁 종목서 잇따라 메달 획득

전북 선수들이 전국대회에서 연이어 ‘승전보’를 전해오면서 전북 체육의 미래에 기대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21일 전라북도체육회에 따르면 핸드볼과 펜싱, 사격, 양궁 선수들이 전국대회에서 선전을 하면서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 이리송학초 핸드볼부

우선 핸드볼의 경우 초·중·고 모두 고른 활약을 보이면서 이른바 ‘전북 핸드볼 전성시대’를 열어가고 있다. 강원 태백에서 열린 ‘제16회 태백산기전국종합핸드볼대회’에서 이리송학초 핸드볼부는 결승전에서 부산 성지초를 21대19로 누르고 정상에 올랐다.

송학초는 올해 들어 최고의 실력을 선보이며 전국 무대를 호령하고 있다. 창단 20년 만에 지난 5월 익산 등 도내 일원에서 열린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처음으로 초등부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이번 대회마저 휩쓸면서 2관왕에 올랐다.
 
핸드볼 강호인 전북 제일고 역시 이 대회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제일고는 지난 4월 열린 전국종별핸드볼선수권대회 우승을 차지하는 등 불패 신화를 이어가고 있는 데 이번 대회에서도 예선전부터 결승전까지 모두 10골 이상의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1위에 올랐다. 이리중 핸드볼부 역시 이 대회에서 값진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 전북제일고 펜싱부

펜싱에서도 기쁜 금 소식을 전해왔다. 경북 김천에서 열린 제47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대회에서 이리중과 전북제일고는 각각 남자 사브르 단체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리중의 박인과 윤용진은 각각 사브르 개인 2위와 3위에 올랐고 이리북중과 이리여고는 각각 여자 에페 단체전과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 한일장신대 사격부

지난 3월 창단한 후 전국무대에서 실력을 나타내고 있는 한일장신대 사격팀도 경남 창원에서 진행된 제14회 대통령경호처장기전국사격대회에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수확했다.
 
이 대회에 함께 출전했던 우석대도 10m 공기권총 단체 3위를 차지했고, 10m 공기권총 개인 경기에 나선 전북체고 김종선은 2위에 올랐다. 양궁에서도 금빛 화살을 쐈는데 한일장신대 양궁부는 최근 열린 제37회 대통령기전국남여양궁대회에서 금메달 2개를 비롯해 총 5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북체육회 최형원 사무처장은 “메달의 색깔을 떠나 전북 선수들이 각종 전국대회에서 선전을 해줘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선수들이 훈련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지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업리치’, 업비트 인공지능(AI) 코인 자동매매 프로그램 정식 출시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