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1-26 18:27 (수)
임실군, 키즈테마파크 건립 ‘본격화’
상태바
임실군, 키즈테마파크 건립 ‘본격화’
  • 문홍철 기자
  • 승인 2019.06.19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건립 타당성조사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어린이 친화공간 가족단위 관광객 유치 및 5백만 임실관광 목표

임실군(군수 심민. 사진)이 아동친화형 문화관광지 조성으로 가족단위 관광객 및 500만 임실관광 유치를 위한 ‘키즈테마파크 건립사업’ 추진을 본격화하고 있다.

군은 19일 군수실에서 심 민 군수를 비롯한 군 및 용역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키즈테마파크 건립사업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 용역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군의 키즈테마파크 건립사업 보고회는 35만여명 이상이 찾는 임실N치즈축제의 성공에 그치지 않고 임실치즈테마파크로 연중 가족단위 관광객이 찾을 수 있는 사계절 관광지조성과 500만 관광객 유치를 위해 추진되고 있다.

이날 보고회에서 심 민 군수를 비롯한 참석한 관계자들은 성공적으로 안착한 임실치즈테마파크의 사업 확장과 관광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가족이 함께하는 치즈체험과 놀이문화를 연계한 키즈테마파크 건립을 목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이에 따라 군은 치즈테마파크의 활용성과 집적화 등을 위해  키즈테마파크 건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군은 키즈테마파크가 건립되면 임실치즈테마파크 일원에 어린이들을 위한 차별화된 놀이공간조성은 물론 치즈체험과 더불어 가족단위 전국 관광객 유치에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여기에 군은 키즈테마파크건립과 현재 조성중인 장미원, 팜랜드, 농촌테마공원이 준공되면 연중 임실N치즈축제의 장이 열리고 놀이와 체험이 어우러진 500만 임실 관광객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런 기대에 걸맞게 군을 찾는 관광객은 지난 5년간 6.96% 증가했으며, 이 중 임실치즈테마파크 관광객은 무려 19.19%가 늘어났다.

심 민 군수는 “임실관광객 성장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가족 참여형이면서 임실치즈 브랜드에 걸 맞는 키즈테마파크 건립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심 군수는“이런 만큼 면밀한 기본구상은 물론 집적화, 다양성, 경제성 등을 겸비한 키즈테마파크의 조성으로 임실관광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임실=문홍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전민이 만난사람, 박준배 김제시장
  • ’힐스테이트 더 운정’, 단기간 완판 기대감 솔솔
  • 클레이튼 기반 준 메타, P2E 카지노 게임 서비스 출시 예정
  • 제19대 전북대총장 선거, 7명 교수 출마의지 표명
  • 한국갤럽 여론조사(14일) 이재명 37%·윤석열 31%·안철수 17%·심상정 3%
  • ‘신림선’ 개통 다음 ‘난곡선’ 바통 이어 받나…신림 파라곤 더 밀리안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