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6 00:19 (수)
“소설 『혼불』 속 좋은 문장들을 가슴에 새기세요.”
상태바
“소설 『혼불』 속 좋은 문장들을 가슴에 새기세요.”
  • 송미경 기자
  • 승인 2018.08.27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혼불문장나눔’, 다음달 1일과 15일 최명희문학관서
▲ 시민들이쓴혼불문장
▲ 서예인들이쓴혼불문장

“소설 『혼불』 속 좋은 문장들을 가슴에 새기세요.” 

소설가 최명희(1947-1998)의 대하소설 '혼불' 속 단어와 문장을 나누는 ‘혼불문장나눔’이 다음달 1일과 15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최명희문학관에서 열린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2018년 지역문학관 특성화 프로그램 지원 사업에 선정된 이 프로그램은 문화체육관광부와 복권위원회, 한국문학관협회가 후원한다.
 
‘혼불문장나눔’ 사업은 10권 분량의 소설 '혼불' 속 문장들을 매회 다양한 방식으로 관람객과 나누며, 짧고 굵직하게 만나는 체험행사다. 
 
가족·사랑·위로·전통·세시풍속 등 다양한 주제로 선별된 '혼불'의 한 단어와 명문장들로 한 편의 소설을 소설 그 이상의 의미로 터득하는 시간이다. 
 
1일은 ‘서예가와 문학 문장 체험’으로 서예가 한소윤·안유미 씨가 함께한다. 15일은 ‘판화가와 문학 문장 체험’으로 판화가 유대수 씨가 판화로 새긴 '혼불' 문장들을 직접 찍어 보며 문장을 나눈다. 
 
매회 문신(문학평론가), 최기우(극작가), 김정경(시인), 이진숙(최명희문학관 전문위원) 등 혼불 연구자와 작가가 문장의 의미를 설명하고, 미술인들도 문장엽서 꾸미기에 힘을 보탠다. 
 
최명희문학관 장성수 관장은 “2018문학주간(1일∼7일)과 전주독서대전(14일∼16일) 일정에 맞춰 두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면서 “'혼불'을 비롯해 소설의 단어와 문장이 가진 힘을 선사하면서 문학의 긍정적인 힘을 확산하고 싶다”고 말했다.
 
프로그램은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문의 (063-284-0570).
 
송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획) 김제시, 새만금 중심도시를 넘어 국제 해양 항만 물류 중심도시와 4차 신산업도시로 변화 모색
  • 한전 군산지사, 유관기관 협업 ‘소외계층 빛드림 반찬봉사’
  • LX-KEPCO 전문성 제고 위해 감사 업무협약
  • 택배노조 무기한 파업 선언에 전북지역 노노간 이견
  • 문형남 국가ESG연구원 원장, 모든 조직 ESG경영 도입 주장
  • 문재인 대통령, 한·미 정상회담에서 바이든과 171분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