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8-02 10:04 (월)
한국전통문화전당 특별전 ‘전주 방짜이야기’
상태바
한국전통문화전당 특별전 ‘전주 방짜이야기’
  • 송미경 기자
  • 승인 2018.08.23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2일까지 전주 전통의 기술 선보여
▲ 방짜유기

과거로부터 전해 내려온 방짜유기의 맥을 고집스럽게 지켜나가는 장인의 혼을 담은 특별전이 마련됐다.

한국전통문화전당은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43호 방짜유기장 이종덕 명인의 방짜유기 특별전을 다음달 2일까지 한국전통문화전당 3층 기획전시실에서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전당은 수천 번의 메질로 빚은 전주 방짜유기 기술이 전통의 맥을 잇는 계승해야할 중요한 전주 수공예의 유무형 유산이라 보고, 이종덕 명인의 작품을 특별전으로 기획했다.
 
방짜유기는 유기의 종류 중 가장 질이 좋은 유기로 구리와 주석을 78:22로 합금해 거푸집에 부은 다음 1300℃가 넘는 불에 달구어 가며 수천 번의 망치질로 두드려서 만든 그릇이다.
 
이런 기법으로 만들어진 방짜유기는 휘거나 잘 깨지지 않으며 사용할수록 윤기가 나고 그 가치가 더해진다.
 
은은한 광택이 품위 있고 고급스러우며 견고하고 탁월한 보온·보냉 효과를 내는데다 음식에 조금이라도 독성이 있으면 검게 변하는 특성으로 예부터 ‘생명의 그릇’이라고도 불렸다.
 
평민들이 주로 사용했던 주물유기와 달리 방짜유기는 값이 비싸 사대부나 돈 있는 양반들이 주로 사용해 왔다고 한다.
 
타 지역에 비해 방짜유기 기술이 수준 높았던 이유는 바로 전주와 남원지역에 양반들이 많았기 때문이라는 게 이종덕 명인의 설명이다.
 
실제 이종덕 명인의 말처럼 조선시대 법전인 경국대전의 기록에 따르면 전주와 남원에 유기장들을 관리하는 대규모 공장이 있었다고 한다. 이는 양반과 사대부가 많이 거주하던 전주와 남원 지역 방짜유기 수요가 상당했음을 추측케 하는 대목이다.
 
전당 관계자는 "이번에 전시된 50여 점의 작품은 기존 그릇의 모양 외에도 오랜 시간 두드려가며 다양한 형태로 만들어진 이 명인의 작품을 함께 전시해 관람객들에게 볼거리를 늘렸다"며 "방짜유기의 제작 과정과 제작 도구를 함께 전시하고 방짜유기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공간도 마련했다"고 말했다.
 
송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
  • 효용·가치지향적 ‘비전전북’ 로드맵을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