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00:37 (목)
임실 주민생활지원서비스
상태바
임실 주민생활지원서비스
  • 윤가빈
  • 승인 2006.05.14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자부 시범지역 선정

임실군이 행정자치부가 지역주민들에게 원스톱 맞춤형 통합복지서비스를 제공키 위해 시범적으로 주민생활지원서비스 전달체계 개편한다.
13일 임실군에 따르면 행자부가 사회양극화와 저 출산. 고령화 등의 다양화되고 있는 사회복지서비스분야의 전달체계를 공급자 중심에서 수요자 중심으로 전환해 주민생활지원서비스를 통합 운영하는 시범지역에 선정됐다.
임실군은 본청에 ‘주민생활지원과’를 신설하고 부서별로 분산 처리되고 있는 복지, 고용, 자원봉사, 주거복지 등의 주민생활지원 관련 업무를 통합해 업무의 효율성을 도모키로 했다.
또 읍, 면의 업무기능을 일반 행정과 민원업무 중심의 처리체계에서 현장성과 접근성을 강화한 주민생활지원 중심으로 개편해 군민의 삶의 질 향상 등 시대변화에 맞게 재편키로 했다.
시범지역으로 선정으로 주민숙원사업비로 특별교부세 2억원과 군민의 원활한 상담을 위한 상담실 설치비용 2억 4000만원을 전액 국비로 지원받는다.
임실군 관계자는 “시범지역 선정으로 사무실설치와 조례개정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해 6월 15일까지 관련 인사를 단행할 방침”이라며 “7월 1일부터 본격적인 주민생활지원서비스 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임실=문홍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광주 ‘선운 더브이 레브리티' 7월 29일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