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1 11:23 (수)
조류인플루엔자 유행시기 도래...전북도, 인체감염증 주의 당부
상태바
조류인플루엔자 유행시기 도래...전북도, 인체감염증 주의 당부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3.10.16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하천의 야생조류 시료채취 결과 병원성 바이러스 등이 검출됨에 따라 전북도가 조류인플루엔자(AI) 인체감염증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지난 13일 도에 따르면 조류인플루엔자(AI)는 닭이나 오리와 같은 가금류 또는 야생조류에서 생기는 바이러스로, 조류인플루엔자 인체감염증은 바이러스의 인체감염에 의한 급성호흡기 감염병을 말한다.

주로 바이러스에 감염된 가금류와의 접촉, 배설·분비물에 오염된 물체와의 접촉을 통해 발생하며 발열(38도 이상),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아직까지 국내에서 인체감염 발생사례는 없으나, 최근 서울시 소재 동물보호소에서 고양이가 섭취한 생식사료(오리고기) 내에서도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되면서 주의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이에 도는 오는 12월까지 조류인플루엔자 노출 위험이 있는 살처분관계자 등 대응요원 2100여 명에 대해 계절인플루엔자 사전접종과 예방교육을 시행해 유행에 대비할 계획이다.

이송희 도 복지여성보건국장은 "조류인플루엔자 인체감염 예방을 위해 철새도래지 방문을 자제하고 손씻기 등 기본방역 수칙을 지켜달라"며 "가금류, 야생조류와 접촉후 발열 등 호흡기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보건소 또는 질병관리청 콜센터 1339에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캠코 전북지역본부, 하해웅 신임본부장 부임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SNS샵' 브랜드마케팅 서비스 신규 오픈
  • 강성희 "부유세와 은행횡제세 도입" 민생공약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