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1 18:17 (일)
활기 찾은 추석 재래시장...상인들 오랜만에 ’웃음꽃‘
상태바
활기 찾은 추석 재래시장...상인들 오랜만에 ’웃음꽃‘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3.09.26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물가시대 조금이라도 싼 전통시장 가자...시민들 ‘북적북적’
- 비 오는 궂은 날씨에도 “바쁘다 바빠” 모처럼 활기 상인들
- 상인회 “전통시장이 마트보다 저렴...꼭 이용해달라” 당부
26일 오전 전주모래내시장.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추석 제수용품을 준비하려는 시민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26일 오전 전주모래내시장.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추석 제수용품을 준비하려는 시민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장사가 안돼 힘들었는데...오랫만에 손님이 많아서 살맛납니다”

이슬비가 내리는 26일 오전 전주시 모래내 시장. 지글지글 끊는 기름에, 색색의 옷을 입은 전들이 고소한 맛을 풍긴다. 입맛을 돋우는 음식이 쌓여가면서 벌써 추석 명절을 맞은 듯 마음도 넉넉해진다.

이날 시장은 비가 오는 궂은 날씨지만,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제수용품을 준비하려는 시민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추석 대목을 맞은 상인들은 평소보다 물량을 넉넉하게 준비하고 이른 아침부터 나와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었다. 

손님들의 발길이 몰려들기 시작하면서 명절을 앞둔 분위기를 실감케 했다. 덩달아 손님맞이를 해야 하는 상인들도 쉴 새 없이 바쁜 모습이다.

만둣집과 떡집에서는 김이 피어오르고, 밀려드는 주문량에 새벽잠도 줄여야 했지만, 상인들은 명절 특수를 맞아 오히려 힘이 난다고 했다.

모래내시장에서 채소가계를 운영하는 신모(70)씨는 “최근 물가가 엄청나게 올라 걱정을 많이 했는데 오히려 저렴하게 사려는 시민들이 시장으로 몰렸다”며 “명절이 다가왔음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채소가계 옆 마른 생선코너 상인들은 가지런하게 놓여있는 생선을 포장용 스티로폼 상자에 담느라 분주했다.

이모(50)씨는 “새벽부터 나와 장사를 하고 있다. 설 명절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굴비 등 각종 마른 생선을 찾는 이들이 많이 늘었다”며 “몸은 힘들지만 힘이 난다”고 말했다.

손님들의 주문으로 정육점 사장님의 손놀림도 더욱 분주해졌다.

정육점 주인 유모(43)씨는 “경기불황으로 인해 폐업까지 고민할 정도로 힘들었는데, 장사매출이 오르니까 정신없이 바쁘지만 기분이 좋다”며 “얼마 만에 느껴보는 분주함인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제사상에 빠지지 않는 사과나 배는 쌓아 놓기가 무섭게 빠져나가고, 상인들의 주름진 얼굴에는 넉넉한 미소가 엷게 번진다. 아무리 바빠도 덤은 잊지 않았다.

명절 음식 장만을 위해 이곳을 찾은 주부 김모(48·여)씨는 “명절나기에 필요한 물품을 꼭 사야 할 물건만 구입하러 나왔다”며 “물가가 크게 올랐지만 그나마 저렴한 전통시장에서 덤까지 얻어 좋은 기분으로 집으로 간다”고 웃음을 지었다.

상인회 관계자는 “모처럼 추석 명절을 맞아 활기를 띄고 있다”며 “더욱 저렴하고, 사람 냄새 물씬나는 전통시장을 많이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북지회 소비자정보센터에 따르면 4인 기준 설 제수용품 구입은 백화점이 전년대비 12.1% 올라 42만6521원으로 가장 비싸고, 전통시장은 22만2735원으로 가장 비용이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전주 효자주공 재건축 조합, 논란 끊이지 않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