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6 01:32 (수)
전북소방, ‘부처님 오신날 대비’ 화재 예방 안전 대책 추진
상태바
전북소방, ‘부처님 오신날 대비’ 화재 예방 안전 대책 추진
  • 한민호 기자
  • 승인 2024.05.03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사찰 140곳 대상 실시
각 소방관 서장 현장 컨설팅

전북특별자치도 소방본부가 부처님 오신 날을 앞두고 오는 5월 10일까지 '전통사찰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국가화재정보시스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도내 사찰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7건으로 집계됐다.  

화재원인은 아궁이 화원방치 등 부주의가 4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기적 요인 1건, 방화 1건 미상 1건 순이었다.

소방은 김제 금산사 미륵전 등 목조문화재(국보·보물)가 있는 전통 사찰 119개소를 포함해 도내 140개 주요 사찰을 대상으로 화재안전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주요 추진사항은 △연등 관련 설비 및 화기취급시설 등 안전관리에 대한 화재예방교육 △비상소화장치, 자동화재탐지(속보)설비 및 옥외소화전 설비 등 소방시설 관련 작동여부 확인 △사찰 주변 화재위험 요인제거 등이다.

또한, 각 소방관서장은 관내 사찰을 직접 방문해 현장 안전컨설팅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종옥 소방본부 예방안전과장은 “전통사찰의 경우 대부분 목조건축물로써 화재발생시 연소확대가 급격히 진행되며, 대부분 산림과 인접하여 작은 불씨로도 대형 산불로 이어질 우려가 크다”며 “사찰 관계자는 물론, 사찰을 찾는 도민들께서도 각별히 화재예방에 주의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민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금연스틱 새로운 혁신 ! 비타민담배 비타센스 대용량 기가 출시
  • 전북 학교폭력 뒤숭숭…학교·교육지원청 '유야무야' 태도로 비난 자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