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7 21:02 (월)
“장염에 걸렸으니 합의금 달라” 전국 맛집 울린 30대 ‘쇠고랑’
상태바
“장염에 걸렸으니 합의금 달라” 전국 맛집 울린 30대 ‘쇠고랑’
  • 한민호 기자
  • 승인 2024.04.18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개월간 총418회 걸쳐 협박
보상금 명목 9000만 원 편취
범죄수익금 인터넷도박 탕진
자영업자 돈 뜯어낸‘장염맨’검거 전북특별자치도경찰청 형사기동대는 17일 자영업자 수백 명을 속여 돈을 뜯어낸 이른바‘장염 맨' 30대 남성을 구속하고 경찰청 기자실에서 피의자 검거 브리핑을 가졌다. 백병배기자

경기 불황으로 힘든 자영업자들을 상대로 수천만 원을 편취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경찰청 형사기동대는 A(39)씨를 상습사기 혐의로 구속해 조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6월부터 지난달까지 10개월간 전국 음식점을 상대로 총 418회에 걸쳐 9000만 원 상당을 빼앗은 혐의다.

A씨는 전국 식당 약 3000개소에 전화해 “식사 후 배탈·설사에 시달렸다”고 업주를 속이고 보상금 명목으로 10만원~200만원 등을 가로챘다.

또한, 그는 업주에게 “보상해 주지 않으면 영업정지 시키겠다”고 협박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결과 A씨는 지역명 맛집을 검색, 일일 평균 10~20곳의 음식점에 전화해 이 중 2~3곳의 관계자에게 합의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단 한 차례도 가게에 방문해 식사한 적이 없었으며, 오직 전화로만 피해자와 합의를 유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녹취록에 따르면 A씨는 식당 주인에게 ‘배탈이 나서 아침마다 와이프에게 죽을 끓여달라 할 수 없어 죽 사 먹는 데만 몇만 원이 들었다’는 등의 거짓말로 식당 주인을 속였다.

그는 과거에도 동일한 수법으로 범행하다가 검거된 적이 있고, 지난해 4월 출소해 두 달 만에 다시 범행을 시작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의 범행이 언론보도 및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알려지자 A씨는 휴대전화 번호를 29번 교체하고, 야간에는 휴대전화 전원을 꺼놓는 등 주도 면밀하게 범행을 이어갔다.

경찰은 전국에 다수의 피해자가 있음을 확인하고 즉시 수사에 착수해 피의자를 특정, 증거자료를 분석해 피의자가 야간에 머무르는 지역(부산)을 확인했다. 

이후 거주지 인근 성인PC방, 편의점, 여관 등을 탐문해 A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출소 후에 열심히 살려고 했는데 휴대전화를 개통하면서 사기를 당해 채무를 갚으려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A씨가 합의금 명목으로 받아낸 금액 대부분은 생활비와 인터넷 도박자금으로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가 범행에 이용한 계좌를 들여다보는 등 여죄 여부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심남진 전북청 형사기동대 2팀장은 “본 건과 유사한 요구를 받을 경우, 식사한 날짜와 시간, 영수증 등 객관적인 자료를 요구하고, 음식점 CCTV 등 자료를 통해 음식을 취식한 사실이 있는 지등을 확인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민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