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0 00:16 (수)
소외계층 교육복지 대폭 확대
상태바
소외계층 교육복지 대폭 확대
  • 전민일보
  • 승인 2011.05.02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교육정보화 전년비 79% 등 고른 증액
교육 소외 계층인 저소득층 학생들의 교육복지 실현을 위한 지원이 크게 확대됐다.
29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저소득층 고등학생 자녀 학비 지원을 비롯해 방과후 학교 자유수강권 지원, 저소득층 자녀 정보화 지원 등 교육소외계층에 대한 올해 지원 예산을 대폭 늘렸다.
저소득층 고등학생 자녀 학비지원 예산의 경우 올해 54억원을 확보해 총 2만2794명에게 지원하게 된다. 이 같은 예산 규모는 지난해보다 6억원이 증액된 것으로 지원 대상 학생도 1966명이 늘었다.
지원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와 저소득 한부모 가족, 차상위 저소득층 가정의 고등학생 자녀다. 차상위계층 고등학생 자녀의 경우 수업료와 학교운영지원비가 동시에 지원되고 기초생활수급자와 저소득 한부모가족 고교생 자녀에게는 학교운영지원비가 지원된다.
저소득층 자녀 교육정보화 지원예산은 총 58억4872만원이 확보됐다.
지난해 예산 32억6000여만 원보다 무려 79%가 늘어난 것이다. 수혜 학생도 컴퓨터 지원에 729명, 인터넷통신비 지원에 7천106명이 각각 늘었다.
저소득층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방과후학교 자유수강권 지원예산도 90억8424만원으로 지난해 예산 72억원보다 18억8000여만원이 증액됐다.
지난해 2만4000여명에게 1인당 연간 30만원 한도에서 지원됐으나 올해는 대상자를 2만5234명으로 늘려 지원 금액도 연간 36만원으로 확대했다.
농산어촌 학교의 교육복지 실현을 위해 지원되는 ‘연중돌봄학교’ 예산도 지난해보다 4억1900여만 원이 많은 24억3500만원이 투입된다.
도시지역 저소득층 학생 밀집학교의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교육복지우선지원사업’에도 지난해보다 79억원이 증액된 126억원이 지원된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교육감 공약사업인 ‘차별 없는 보편적 교육복지 실현’을 위해서도 저소득층 자녀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돈 때문에 학업을 중단하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성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원스톱 인프라 품은 ‘대광로제비앙 장성 센텀스카이’ , 10월 14일 그랜드 오픈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10월 분양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