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8-02 10:04 (월)
8월 토지거래 주춤
상태바
8월 토지거래 주춤
  • 김성봉
  • 승인 2006.09.25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5881만평...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36% 감소

전반적인 토지거래 침체가 이어지고 있다.

8월 토지거래량은 17만8천130필지, 5천881만평으로 작년보다 필지수는 27,6% 면적은 36.5%가 감소했다.
주택시장도 주거용지 거래가 27.3%(아파트 23.8% 감소)농지 및 임야매매는 44.9%, 37%가 각각 줄어들었다.

전북지역은 한국농촌공사 영농규모화사업에 따른 농지거래 증가(고창군),전년동월 혁신도시 지정으로 거래가 크게 증가한데 다른 상대적 거래감소(익산시), 농지 및 임야거래가 크게 감소(완주군 등)하면서 전체 거래가 큰 폭으로(필지수 39.1%, 면적 14.5%감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8월 부동산 실거래가 신고건수(필지기준)는 총 거래량이 감소하면서 7월 119,319(실거래가 신고비율 95%)건에서 120,037(95.8%)건으로 증가했다.

한편 토지가격은 248개 시, 군, 구 중 전국평균상회률을 상회한 지역은 52개 지역으로 196개지역은 평균이하의 상승률을 보여 전반적으로는 안정세를 나타낸 것으로 파악됐다.

시도별로는 서울지역이 전국평균지가상승률(0.39%)보다 크게 높은 0.68%, 인천지역이 평균수준인 0.41%의 상승률을 보였고 그 외 지역은 전국평균보다 낮게 상승했다.

실거래가 신고제 시행에 다른 수요 감소 및 지역경기 침체등의 영향으로 전주(0.11%), 광주(0.09%)등은 비교적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8월 전북지역 주요하락지역은 전북 남원시(변동률 -0.04%)로 주요원인으로는 지역경기 침체 및 대체상권 발달에 다른 기존 상업지역 토지수요 감소로 지가하락에 영향을 준 것으로,  김제시는 (변동률- 0.01%) 농산물 시장개방에 따른 쌀값 하락 등으로 농경지를 중심으로 지가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봉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예비후보, 부·울·경 조직 발대식 열며 지지세 전국 확산
  • ‘위기를 기회로’... (유)급식연합, 맞춤형 식단 제공으로 코로나19 극복
  • 전북지역 4개 시·군 2단계 격상
  • 전북 연고 여권 대선 후보 4명 지지율 관심
  •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
  • 효용·가치지향적 ‘비전전북’ 로드맵을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