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8 14:42 (월)
친환경농업 상생 방안..
상태바
친환경농업 상생 방안..
  • 전민일보
  • 승인 2010.03.02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와 생산자가 상생하는 친환경농업이 뿌리를 내리기 위해서는 생산출하의 조직화와 차별적 유통시스템 구축 등이 시급한 과제로 지적됐다.
지난달 26일 전북도청에서 개최된 ‘친환경농업 상생 방안 마련을 위한 세미나’에서 주제발표자로 나선 전북대 송춘오 교수는 “친환경농산물에 대한 소비자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생산단계부터 주요 고객의 요구에 맞춰 생산을 유도하는 방식이 도입·정착돼야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도내 생산자 조직을 하나로 연결시키는 한편, 효율적인 유통 공급시스템을 구축해 유통비용의 감소와 품질의 향상을 도모,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경제적 이익을 제공해야한다는 것.
최경애 솜리생활협동조합 이사장도 “현재와 같이 일반농산물 시장에서 친환경 농산물과 일반농산물이 함께 취급되는 것은 친환경 농산물에 대한 믿음을 떨어뜨리는 중요한 요인이 된다”면서 “친환경 농산물 전문 물류 시설의 설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는 친환경농산물의 생산자와 소비자 양 주체가 모여 논의를 펼친 첫 자리로 주목됐다.
이와 관련 전북도는 이날 종합토론을 거쳐 나온 다양한 의견들 중 정책적 가치가 있는 사항은 올해 추경 또는 내년 예산에 반영하는 방안 등을 강구키로 했다.
강승구 도 농수산식품국장은 “앞으로도 이러한 유형의 심포지엄과 세미나 등의 회의를 자주 가져 상호 소통의 시간을 만들 생각”이라면서 “이러한 시간들이 친환경 농산물의 판매 확충과 원활한 수급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거주지 제한 없는 ‘e편한세상’ 오션뷰 아파트 관심
  • 악몽된 핼러윈… 서울 이태원 압사 참사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역세권 인기 지속…‘더파크 비스타 데시앙’ 본격 분양에 관심 집중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모두그램’, 한국인 팔로워 서비스 품질개선
  • 한강변 개발입지에 대규모 재개발 추진 호재…자양2동 ‘자양 리버탑’ 분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