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30 18:10 (금)
도, 설 명절 앞두고 체불임금 92억..해소대책 추진
상태바
도, 설 명절 앞두고 체불임금 92억..해소대책 추진
  • 전민일보
  • 승인 2010.01.31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설 명절을 앞두고 임금을 체불한 도내 기업체를 직접 방문해 자금지원 안내 홍보 등을 통해 근로자의 생활안정과 사업주의 경영상 애로 해결에 나선다.
31일 도에 따르면 이달 1일 기준 도내 기업들의 체불임금 규모가 92억원에 달하자 기업체를 방문해 해소 대책을 추진키로 했다는 것.
체불 업체 수는 729개 사업장으로 임금 체불자수는 2485명, 체불액은 91억88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체불근로자 1인당 368만2000원 정도를 받지 못한 것.
이에 따라 도와 각 시·군은 설을 앞둔 근로자의 생계안정을 위해 도 일자리창출과장을 단장으로 노사협력 공무원 29명의 ‘근로자 생활안정 및 자금지원 홍보 안내반’을 편성했다.
이들은 2월 1일부터 5일까지 1억원 이상 고액 체불업체와 체불 우려업체를 방문해 체불임금 청산을 독려하고 각종 자금지원 제도를 알릴 방침이다. 김미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규제지역 수혜 기대...대방건설 ‘평택 고덕 디에트르’ 주목
  • 발길 몰리는 평택 고덕신도시…대방건설, ‘디에트르’ 분양 예정
  • 규제완화를 통한 LTV상향, 주택담보대출비교를 잘해야
  • 규제 완화, 우리 아파트 주택담보대출LTV가 상향된다
  • 포항융합산업기술지구 입주예정 주민들, 초등학교 조기 개교 민원 제기
  • 추석 연휴 가볼만한곳 청정 가을 동물나라 ‘알파카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