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7-07 09:55 (목)
도, 올 한해 해양환경 개선사업 집중투자
상태바
도, 올 한해 해양환경 개선사업 집중투자
  • 전민일보
  • 승인 2009.12.28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올 한해 수온상승으로 나타난 해파리 제거사업에 나서는 등 기후변화와 기온상승으로 인한 해양생태계 변화에 적극 대응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도에 따르면 올해 연안 해역을 보호·관리하고 해양환경을 개선하기위해 총 11개 사업에 74억원의 예산을 투입했다는 것. 
우선 지난 6월부터 이상 수온상승으로 나타난 해파리 제거사업에 도 어업지도선과 어선 65척을 동원해 민·관 합동으로 구제작업을 실시한 결과 약 180t의 해파리를 제거했다.
군산과 고창, 부안 등 총 1318ha에 이르는 연안에 침적한 폐어망 등 각종 오·폐물 71만t을 수거하고, 어업인들의 조업 중 그물에 인양된 해양쓰레기 694t을 수매했다.
연안해역과 항로에 방치된 폐선 60척을 해체·폐기처리하는 한편, 패류양식어장과 마을어장, 조업 중 포획한 불가사리 1000t을 수거해 유기질 제조업체 및 과수농가에 퇴비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을 완료했다.
이 외에도 바다 낚시터 주변에 침적한 납 수거와 환경개선, 바다쓰레기 수거작업, 자율관리어업육성사업 등을 지원했다.
도 관계자는 “해양환경보전과 도의 녹색성장 생태계 변화에 대응하고 어업인의 민생안정을 위해 적극 노력했다”고 말했다. 김미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주상복합 아파트 ‘대전스카이자이르네’ 6월 오픈
  • 신천지예수교, 중등 24과 ‘하나님의 목적 천지 재창조’ 공개
  • 7월 12일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 ‘사람이 먼저’
  • 군산 수송동 상가 건물 화재...5명 자력 대피
  •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1순위 기타지역 청약 22일 진행
  • 중도금 무이자 혜택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