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7 15:51 (수)
도내 후보지 선정 내달 착수
상태바
도내 후보지 선정 내달 착수
  • 윤동길
  • 승인 2006.08.10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가 살고 싶은 지역 조성 시범사업 행자부, 연내 시도별 2곳 전국 30곳 지정

연간 1조원 규모의 대규모 국비 지원사업인 살기 좋은 마을 시범지역 선정을 앞두고 이 달부터 도내 14개 시·군의 치열한 경합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민선4기 지자체 출범이후 도내 각 기초단체장들이 정부의 신규사업 유치에 목을 메고 있기 때문이다.
10일 전북도에 따르면 행정자치부는 올 연말까지 지역의 특성을 살린 마을 단위 맞춤형 개발사업인 살기 좋은 마을을 우선적으로 전국 각 시·도에 30곳을 지정할 방침이며 매년 확대 지정해 나갈 계획이다.

행자부는 이를 위해 지방행정연구원과 지역발전연구원 등의 전문가로 구성된 기획단을 만들어 다음달까지 지역의 모델 유형을 제시하기로 했다.

모델 유형은 산업형과 교육형, 정보형, 생태형, 전통형, 문화형, 관광형, 건강형 등 8개 모델로 이 중 시도별로 2곳에 국비가 지원된다. 

행자부의 방침이 9월 중에 확정되면 각 시·도는 지역 내 후보지 선정절차에 착수하게 되며 11월까지 기획과 응모절차에 착수해야 한다.  

행자부는 공모절차가 마무리되면 사업대상지역선정위원회를 구성해 각 시·군이 추천한 후보지를 대상으로 각 지역별로 2곳의 살기 좋은 마을 시범지역을 선정할 예정이다. 

이용섭 행자부 장관은 지난 8일 노무현 대통령이 주재한 국정현안 시·도지사 토론회에서 이 같은 살기좋은 지역만들기(Happy Korea Project) 추진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도는 행자부의 최종 방침 확정이전에 혁신분권담당실 주관으로 지역 내 후보지 선정을 위한 실무적인 절차에 착수키로 했다.
이 달 중에 각 시·군에 행자부의 기본 방침을 전달해 지역 내 경쟁력 있는 마을 선정작업이 조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이번 사업은 행자부의 친환경 자전거도로망 구축사업과 건교부의 걷고싶은 마을 만들기, 농림부의 생활 속 산림생태공간 조성, 문광부의 지역문화 서비스센터 건립, 환경부의 자연생태하천 복원 등 각 부처별로 추진된 사업을 통합한 것으로 추가 인센티브도 부여된다.

시범지역으로 선정되면 각 부처별 예산과 추가적인 인센티브 등 연간 1조원 규모의 예산을 골고루 지원 받는다.
행자부는 올해 30곳 시범마을에 우선적으로 8개 부처 96개 사업의 예산 일부인 580억원 규모로 추진할 방침이며 내년부터 시행한다. 

행자부가 문화형 모델로 370여명의 예술인이 음악·미술·건축 등 다양한 분야의 창작에 전념하는 문화예술 마을인 경기도 파주의 헤이리마을을 제시했다.

이에 따라 전통문화중심도시 사업을 추진 중인 전주시(전통형)를 비롯해 부안군의 영상테마파크(관광형), 장수군의 장수마을(건강형) 등 각 시·군을 대표하는 특성화 마을이 후보지로 집중 추천될 것으로 보여진다. 

도 관계자는 "정부의 방침이 확정될 때까지 기다리지 않고 사전에 충분한 준비를 위해 도내 각 시·군에 행자부의 기본방침을 조만간 문서로 전달할 것"이라며 "도내 지역의 경우 특성화 마을이 많은 만큼 도내 후보지 선정과정이 매우 치열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10월 분양 예정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편평사마귀, 정확하게 알고 치료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