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1 00:10 (일)
가벼운 학교폭력도 학폭 학생은 대학진학에 불이익
상태바
가벼운 학교폭력도 학폭 학생은 대학진학에 불이익
  • 전민일보
  • 승인 2024.06.14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고2 학생들부터는 재학 중 학교폭력을 저지르면 사실상 상위권 대학입학이 불가능해진다고 한다. 서울대·고려대·연세대 등 대학은 2026학년도 입시부터 학교폭력 가해 이력을 가진 수험생의 지원 자격을 제한하거나 감점 처리할 방침이기 때문이다.

종로학원이 발표한 서울 상위권 대학 10곳의 2026학년도 대입 전형 시행계획분석결과에 따르면 서울대·고려대·연세대를 비롯해 성균관대·서강대·한양대·중앙대·경희대·이화여대·한국외대 등 10개 대학 모두 학교폭력 처분에 대해 감점을 주거나 부적격 처리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는 정부가 지난해 4월 학교폭력 근절 종합대책을 통해 2026학년도 대입부터 학교폭력 가해 기록을 대입에 의무 반영토록 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대학들은 학교폭력 반영 시 감점을 주거나 정성평가로 반영할 수 있다. 주목되는 점은 이들 대학 모두 가장 가벼운 처분인 ‘서면사과’부터 감점을 준다는 것이다.

학교폭력 가해자는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에서 경중에 따라 1호(서면사과), 2호(접촉, 협박, 보복금지), 3호(학교봉사), 4호(사회봉사), 5호(특별교육 이수 또는 심리치료), 6호(출석정지), 7호(학급교체), 8호(전학), 9호(퇴학)까지 징계처분을 받는데 가장 낮은 조치에도 불이익을 받는 셈이다.

이처럼 학교폭력이 발생해서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가 진행되면 학교폭력 학생은 엄격한 잣대로 불이익을 받는 만큼, 학교생활에 충실해서 한 건의 학교폭력도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

정태철 순창경찰서 여성청소년계장 경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칼럼] 하지정맥류, 종아리 마사지기로 개선되나?... 정확한 진단과 치료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