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3 00:36 (토)
판화가 유대수 열여덟 번째 개인전 '모든 일이 시작된 자리'
상태바
판화가 유대수 열여덟 번째 개인전 '모든 일이 시작된 자리'
  • 소장환 기자
  • 승인 2024.06.1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용자공유공간 플랜씨(PlanC) 13일부터 23일까지
목판화 50여 점 선보여
유대수, 01.2024. 첫째 날, 37x28cm, 한지 목판 채색, Ed.30
유대수, 01.2024. 첫째 날, 37x28cm, 한지 목판 채색, Ed.30

판화가 유대수 작가의 열여덟 번째 개인전 '모든 일이 시작된 자리'가 13일부터 23일까지 전주 한옥마을 사용자공유공간 플랜씨(PlanC)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 유대수 작가는 의인화한 돌의 모습을  주요 테마로 삼은 중·소형 목판화 50여 점을 선보인다. 앞서 치밀한 묘사가 중심이 된 '숲' 시리즈와 달리 단순하게 표현된 돌멩이와 인체 구조의 결합으로 사유하고 고뇌하는 형상을 그려내어 복잡한 세상 속에서 자기 존재를 확인하고자 하는 의지를 담아내고 있다.

작가는 ‘나-자아’를 향한 반복되는 질문과 함께 삶 속에서 겪는 수많은 사건과 관계들, 부침과 고통들이 어디서부터 비롯되는지 ‘생각하는 돌’을 통해 탐색하고자 한다.

유대수, 17.2024. 갈등, 37x28cm, 한지 목판 채색, Ed.30
유대수, 17.2024. 갈등, 37x28cm, 한지 목판 채색, Ed.30

작품들은 목판화 특유의 경쾌한 판각을 통해 복잡한 서사를 단순하게 압축해내는 감각적인 화면을 보여준다. 작가 스스로 ‘일러스트 판화’라 이름붙인 방식으로, 작가 주변에서 벌어진 일들과 스스로 일궈낸 사유의 일단을 돌멩이의 형상을 빌려 다양하게 표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인간과 사회, 각자의 존재 의미를 함께 탐색해보는 기회가 될 것이다.

유대수 판화가는 전주에서 출생해 홍익대학교 판화과를 졸업하고 전북대학교에서 문화인류학을 공부했다. 전주서신갤러리와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전시기획자로 활동했으며, 18회 개인전과 90여 회 그룹전에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전북 학교폭력 뒤숭숭…학교·교육지원청 '유야무야' 태도로 비난 자초
  • "맞고만 있냐ㅋㅋ" 뺨 때리고, 니킥 날리고, 가방·책 셔틀…학폭에 눈 감은 전북 교육
  • [칼럼] 발톱 무좀·내성 발톱 방치하면 치명적일 수 있어… 악화되기 전에 의사에게 보여야 하는 이유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안병일 전북자치도 비서실장, 돌연 사표...박용석 도 서울본부장 후임 물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