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2 23:49 (월)
여름철 자연재난 파수꾼 '전파시스템', 올해 더욱 강화한다
상태바
여름철 자연재난 파수꾼 '전파시스템', 올해 더욱 강화한다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4.06.11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특별자치도는 곧 다가올 여름철 집중호우 및 폭염 등 자연재해를 대비해 재난예경보 및 마을방송, 재난문자 시스템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10일 도에 따르면 세계 기후 이변으로 전세계 곳곳에서 대규모 피해가 도내에도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만큼, 재난상황전파시설 등을 사전 점검하는 등 자연재난 발생 대비 태세 강화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지난해 7월 29일 장수군에 규모3.5(초기 규모 4.1로 전파)의 지진이 발생해 장수군, 무주군, 진안군, 완주군 4개 시군에 기상청 지진정보와 연계한 재난예경보시스템을 통해 1080개 마을에 지진상황 및 대비요령 등을 자동전파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재난 예경보통합방송플랫폼을 설치해 클라우드 서버를 통해 도내에 설치된 재난 예경보 시설 3952개소에 시간 지연 없는 일제방송을 할 수 있도록 했으며, 긴급 상황시 시군 장비 이중화로 중단없이 도민들이 신속·정확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밖에도 지난해 전북지방환경청과 홍수재난 공동대응시스템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해 국가하천인 만경강과 동진강 유역 110개소의 폐쇄회로TV(CCTV)를 재난상황실에서 모니터링이 가능토록 하고 홍수경보시 해당지역에 재난상황을 전파하도록 홍수재난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윤동욱 도 도민안전실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 여름도 엘리뇨현상으로 기온이 예전보다 높고, 집중호우 또한 많이 발생할 것이라고 기상청은 예보하고 있다"며 "도에서는 여름철 폭염과 호우에 대비해 재난방송 전파체계를 강화하고 도민들에게 신속히 전파해 도민 한사람도 피해를 입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영화사 다, 한국 베트남 합작 영화 센트(XENT)로 결제수단 채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