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1 02:41 (일)
멸종위기종 ‘상괭이’ 사체 2구 연이어 발견돼
상태바
멸종위기종 ‘상괭이’ 사체 2구 연이어 발견돼
  • 신준수 기자
  • 승인 2024.06.10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에만 해안가에서 6마리 사체 발견
9일 발견된 상괭이 사체. (사진=군산해양경찰서 제공)
9일 발견된 상괭이 사체. (사진=군산해양경찰서 제공)

군산해양경찰서는 지난 9일 새만금 방조제 인근 해안가에서 멸종위기종인 상괭이 사체 2구가 연이어 발견됐다고 10일 밝혔다. 

군산해경에 따르면 9일 오후 1시 28분께 새만금 방조제 너울쉼터 인근 해안가에서 상괭이로 추정되는 사체를 발견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발견된 사체는 길이 약 160cm, 둘레 76cm로 부패가 진행된 상태였으며,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에 문의한 결과 암컷 상괭이로 판별됐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외관 등 확인한 결과 불법 포획 흔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돼 ‘고래자원의 보존과 관리에 관한 고시’에 따라 인근 지자체에 인계해 폐기 조치했다.

또 같은 날 오후 6시 14분께에도 방조제 너울쉼터 인근에서 상괭이 사체 1구가 발견돼 폐기 조치했다. 발견된 상괭이는 길이 104cm, 둘레 77cm로 발견 당시 부패가 심하게 진행됐다.

박경채 군산해경서장은 “올해에만 총 6구의 상괭이 사체가 발견됐지만 불법 포획 흔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상괭이는 멸종위기종으로 포획·유통·판매가 금지돼 있으며, 사체를 발견하게 되면 해경에 신고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준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칼럼] 하지정맥류, 종아리 마사지기로 개선되나?... 정확한 진단과 치료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