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1 20:54 (금)
지방소멸 대응 위한 '인구활력추진단' 가동...지방소멸대응기금 활용 개선되나
상태바
지방소멸 대응 위한 '인구활력추진단' 가동...지방소멸대응기금 활용 개선되나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4.05.27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소멸 대응을 위해 주어지는 기금 활용부터 인구소멸지역에 대한 역량강화를 위한 '인구활력추진단'이 본격 움직임에 나섰다. 

27일 전북자치도는 도청 대회의실에서 올해 첫 인구활력추진단 소통회의를 열고 인구정책의 효율적 추진에 대한 논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인구활력추진단은 지난해 8월 제정된 '도 인구활력추진단 설치 및 구성·운영 조례'에 따라 설치된 협의체로 도내 인구감소지역과 인구감소관심지역 등 11개 시군이 상호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는데 뜻을 모우고 지난해부터 활동을 해오고 있다.

이번 회의는 최병관 행정부지사를 주재로 도의회, 지방행정연구원 및 전북연구원, 인구감소(관심)지역 11개 시군 실과장 등 50여 명이 참석했으며, 인구감소 위기에 공동 대응 방안 및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전략 등이 심도깊게 논의됐다.

먼저, 행정안전부의 시군 지방소멸대응기금 배분체계가 4단계(S·A·B·C)에서 2단계(우수·양호)로 개편되고, 기금사업 범위가 보다 유연하게 확대되는 등 제도 개편에 대응하는데 속도를 내기로 했다.  

전북연구원 역시 지방소멸대응기금을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각 시군에서 활동 중인 청년활동가들의 현황을 조사하고, 시군의 지역자원과 연계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도는 특히 지방소멸대응기금 사업 중 대부분이 행정절차 완료 후 올해 공사가 시작되면서 집행률 향상과 실질적인 성과가 나올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기금의 효과를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집행 속도를 제고해 달라고 시군에 적극 협조 요청했다.

최병관 도 행정부지사는 "인구의 급격한 감소는 지역의 존폐가 걸린 중대 사안이다"며 "인구감소 및 지역소멸 대응을 위해 지방소멸대응기금을 전략적으로 투자하고, 집행률을 높여 민생과 지역경제 활력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시군과 함께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수 도의원도 "지난해 인구활력추진단 설치 조례 발의 후, 전북의 인구감소 및 지방소멸 대응을 위해 도와 시군이 소통하고 긴밀하게 협조가 이뤄지는 모습을 보니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전북자치도의 인구정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금연스틱 새로운 혁신 ! 비타민담배 비타센스 대용량 기가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