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4 19:20 (월)
‘사이버도박’ 놀이가 아닌 범죄입니다
상태바
‘사이버도박’ 놀이가 아닌 범죄입니다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4.05.27 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스마트폰과 인터넷이 발전함에 따라 사이버도박이라는 새로운 형태의 범죄가 청소년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다.

사이버도박은 온라인 상에서 사다리타기, 확률맞추기 등의 단순한 조작을 통해 많은 돈을 얻을 수 있다는 자극적인 인식과 함께 청소년들 사이에서 빠르게 퍼지고 있어 예방 및 근절을 위한 노력이 시급하다.

문제점은 청소년들이 사이버도박에 접근하기 쉽다는 것이다. SNS 광고, 불법사이트 배너 등을 통해 사이버도박사이트를 노출 시켜 성인인증 등 복잡한 절차 없이 휴대전화 번호만 있으면 쉽게 가입이 된다.

또한 룰렛돌리기, 사타리타기 등 게임의 형태나 축구, 농구 등 익숙한 스포츠의 승패를 맞추는 형태를 띄고 있어 청소년들이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해 중독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사이버도박은 강한 중독성이 있어 도박에 중독된 청소년들이 도박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2차 범죄행위로 나아갈 수 있다.

금품갈취 등 학교폭력, 절도, 중고거래 사기 등의 범죄를 저지르기도 하며 친구들 사이에서 고금리로 돈을 빌려주는 금전대여 행위도 나타나게 된다.

사이버도박을 미리 예방하기 위해서는 학교나 가정에서 교육을 통해 사이버도박이 범죄임을 올바르게 인식시키고, 이미 도박에 중독된 청소년들의 즉각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주변의 청소년들이 갑작스럽게 귀중품 등을 중고거래를 통해 현금화하거나 친구들과 돈거래가 잦아지고, 스포츠 결과에 민감한 반응 등 도박 징후를 빠르게 파악하고 즉시 한국도박문제예방치유원(1336 헬프라인) 등 전문기관에 면담을 요청하거나 치료를 통해 경찰(112)에 신고해서 도박범죄에 깊이 빠지기 전에 빠르게 근절해야 한다.

청소년들의 사이버도박중독 예방과 범죄 근절을 위해 우리 사회의 관심과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정읍경찰서 중앙지구대 순경 장은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금연스틱 새로운 혁신 ! 비타민담배 비타센스 대용량 기가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