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4 22:57 (월)
전주 팔복예술공장의 옛 기억을 살린 '2024 엄마의 카세트테이프' 첫 공연
상태바
전주 팔복예술공장의 옛 기억을 살린 '2024 엄마의 카세트테이프' 첫 공연
  • 소장환 기자
  • 승인 2024.05.21 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복예술공장 야외 몰입형 음악극, 올해 10회 공연 선보여

최근 이팝나무 길과 팝아트의 황제 앤드 워홀 전시회로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전주 팔복예술공장이 옛날에는 카세트 테이프 공장이었다는 사실을 누군가는 기억할까.

과거 1980년대까지 팔복동 산업단지 수출산업화의 역군이었던 썬전자는 여성 근로자 400명이 넘는 대규모 카세트테이프 공장이었다. 지금 팔복예술공장의 옛 기억이고, 전주의 근현대사다.

카세트테이프 공장이었던 팔복예술공장의 기억들이 지난 18일 팔복예술공장 옥상에서 음악극 '엄마의 카세트 테이프'로 다시 펼쳐졌다.

이날 전주문화재단이 선보인 '엄마의 카세트 테이프' 공연은 지난 2021년부터 3년에 걸쳐 지역민들의 구술자료들과 최정 작가의 시나리오가 만나 공연으로 다시 태어났다. 특히 이번 작품은 팔복예술공장의 이야기를, 팔복예술공장에서 무대화 하는 공연이라는 점에서 액자식 무대와는 차별성을 갖는다.

팔복예술공장 내 유휴공간이었던 옥상 공간 한가운데를 관객석으로 배치하고, 관객석을 둘러싼 4면을 무대로 활용함으로써 관객이 장면에 따라 몸을 움직여 공연을 관람하는 몰입형 공연으로 만들어졌다. 

관객들은 1989년 썬전자의 신입사원으로 입사하는 상황극으로 들어가, 배우들과 함께 20살의 선희, 정애, 후남이가 되어 함께 노래하고, 웃고, 우는가 하면, '근로환경 개선하라', '부당해고 철회하라' 구호를 함께 외치며 분노하기도 한다. 

작품의 이야기는 엄마의 유품을 정리하던 딸이 먼지 쌓인 낡은 상자 속에서 엄마의 젊은 시절 사진들과 오래된 카세트 테이프 하나를 발견하면서 시작된다. 그 테이프 속에는 가난하고 가진 것 없지만 누구보다 빛나는 꿈을 품고 있었던 스무 살 엄마의 이야기가 담겨있다. '엄마의 카세트테이프'는 엄마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엄혹한 시대를 온몸으로 건너온, 자신의 삶을 지키기 위해 치열하게 살아온 작은 존재들의 희망과 꿈, 우정과 연대, 좌절과 상처를 오롯이 마주하게 되는 딸의 이야기다. 

배우들을 따라 극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팔복예술공장 곳곳에 남아있는 과거의 흔적들을 찾아보는 것도 이 공연을 즐기는 관전 포인트다. 공연 끝나도 관람객들은 팔복예술공장을 다시 돌아보며 썬전자의 흔적을 찾아보는 스탬프 투어에 참여하면서 한정판 굿즈도 받을 수 있다. 

공연을 준비한 김주희 예술놀이팀장은 "위인이나 영웅은 아니지만, 지금의 전주를 있게 한 우리 주변의 작은 영웅들을 마주하는 이야기"라면서 "산업화의 시대를 경험한 부모님과 함께 보면 좋을 만한 공연"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총 9회의 공연을 남겨두고 있는 이 공연은 상반기는 5월 25일부터 6월 8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전 11시, 하반기는 9월 7일부터 21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전 11시, 오후 2시에 운영된다. 공연 예매는 전주티켓박스 누리집을 통해 선착순 사전 예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