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1 02:41 (일)
호남권 유일의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 예수병원에...의료공백 최소화 기대
상태바
호남권 유일의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 예수병원에...의료공백 최소화 기대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4.05.20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권 유일의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가 정식으로 개소함에 따라 도내 소아들의 의료공백 제로화가 한발 더 가까워졌다.

20일 전북특별자치도는 김관영 지사와 신충식 예수병원장, 고영환 예수병원 이사장, 진형석 전북자치도의회 의원, 장병익 전주시의회 의원 등이 참석해 예수병원에서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예수병원은 호남권에서 유일하게 보건복지부로부터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를 최종 지정받아 개소식 이전인 지난달 25일부터 진료를 시작했다.

예수병원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는 오는 2025년 12월 31일까지며 운영되는데 이 기간 동안 성인 응급실과 구분되는 만 18세 이하의 소아 진료를 위한 의료 장비를 갖추고 소아 응급 전담 의사가 상주해 전문적인 진료를 제공한다.

센터는 △소아 응급환자 7병상 △소아중응응급환자 2병상 △소아처치실·소아 음압격리 병상·일반격리 병상 등 총 소아전용 12병상을 확보했으며,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4명과 간호사 13명 등 전담 의료진이 365일 24시간 소아 응급환자를 진료할 계획이다.

김관영 지사는 "전국적으로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호남권에서는 유일하게 예수병원에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가 개소됐다"며 "앞으로 우리 전북을 이끌어 나갈 꿈나무들인 소아청소년에게 특화된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칼럼] 하지정맥류, 종아리 마사지기로 개선되나?... 정확한 진단과 치료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