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4 22:57 (월)
전주부채문화관, 선자장 엄재수 초대전 ‘백색 소음’
상태바
전주부채문화관, 선자장 엄재수 초대전 ‘백색 소음’
  • 소장환 기자
  • 승인 2024.05.21 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24일 ~ 6월 4일까지 전시

부채 명인 엄재수 선자장 초대전 ‘백색 소음전’이 전주부채문화관 지선실에서 선보인다.

24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전시는 전북특별자치도 무형유산 엄재수 선자장의 신작 전시로 조선시대 유물을 기초로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칠접선과 다양한 기법으로 제작된 합죽선 등 23점의 작품이 소개된다.

조선시대에 부채는 바람을 일으키는 생활용품을 넘어, 선비들의 의관을 완성하는 필수품이자 신분과 사상, 이념을 표현하는 도구였다. 시대를 넘어 현대인들에게 부채가 일상 생활에 꼭 필요한 물건은 아니지만, 손에 쥐고 있거나 천천히 부채질을 하면서 느끼게 되는 편안함과 미미하게 올라오는 향기와 함께 안정감을 주는 정신적 도구로 재해석될 수 있다.

엄재수 선자장은 전통 부채가 현대인에게 심적 위로와 정서적 안정감을 주는 심리적 도구라는 의미에서 ‘백색 소음’을 전시 주제로 정했다. 또한 ‘백색 소음’이라는 주제에 맞춰 선두와 변죽에 해상아, 상아, 우골, 백각, 어피 등 흰색을 띄는 재료를 사용하고, 속살에는 흰색 옻칠을 올리고, 선면은 한지의 색상을 그대로 살려 재료가 가진 근원의 아름다움을 부채에 담았다.

전북특별자치도 무형유산 엄재수 선자장
전북특별자치도 무형유산 엄재수 선자장

엄재수 선자장은 소년 시절부터 부친인 전북 무형유산 고(故) 엄주원 선생과 함께 합죽선 작업에 참여했고, 지난 2012년 전북 무형유산 선자장으로 지정됐다. 또한 할아버지, 아버지를 이어 엄재수 선자장의 아들인 전수자 엄창석도 3대에 걸쳐 부채 장인의 길을 걷고 있다.

엄재수 선자장의 아들인 전수자 엄창석
엄재수 선자장의 아들인 전수자 엄창석

엄재수 선자장은 유물과 기록으로만 남아 있던 부채의 다양한 기법을 연구해 현대적으로 재현하고 재해석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재 미선공예사와 부채박물관을 운영하고 있다.

한편 엄재수 선자장의 '백색소음전'은 무료관람이며, 전시기간 동안 전시장을 찾지 못하는 관람객을 위해 SNS를 통해 온라인 전시도 진행한다. 전주부채문화관은 월요일 휴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