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3 21:37 (일)
‘새만금 태양광 사업 비리 의혹’ 신영대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
상태바
‘새만금 태양광 사업 비리 의혹’ 신영대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
  • 한민호 기자
  • 승인 2024.05.03 0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청탁성 취지의 진술 확보

검찰의 새만금 태양광 사업을 둘러싼 특혜 비리 의혹 수사가 정계까지 확산되고 있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검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은 이날 오전 군산시의 신영대 의원 지역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지난달 18일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된 군산시민발전(주) 전 대표 A씨가 신 의원에게 청탁성 보고를 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A씨가 신 의원에게 돈을 전달했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

A씨는 강임준 군산시장의 측근으로 현역 국회의원 등 정·관계 로비 대가로 새만금 솔라파워 전 사업 단장인 B씨로 부터 1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3일 해당 사건과 관련해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브로커 C씨를 구속 기소하기도 했다.

C씨는 군산시 공무원 등과 접촉해 육상 태양광 사업 공사 수주를 주선하고 그 대가로 업체 등으로부터 총 8차례에 걸쳐 6250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C씨를 태양광 사업 의혹과 관련해 처음으로 재판에 넘긴만큼 해당 사건의 핵심 인물로 보고 있다. 

지난해 감사원은 '신재생에너지 사업 추진 실태' 감사 중간결과를 공개하고 책임자들을 직권남용·사기·보조금법 위반 등 혐의가 있다고 보고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신재생에너지 사업 추진 실태' 감사 결과를 바탕으로 강 시장 등을 직권남용·사기·보조금법 위반 등 혐의로 수사할 것을 검찰에 요청한 바 있다.

이후 검찰은 군산시청 등을 압수수색 하는 등 수사를 진행해왔다. 검찰은 군산시 공무원을 비롯한 핵심 관계자를 수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새만금 수상 태양광 발전사업은 새만금 내 1.07㎢ 부지에 100㎿(메가와트)급 수상태양광발전소를 짓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 4조 6200억 원에 달한다. 
한민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금연스틱 새로운 혁신 ! 비타민담배 비타센스 대용량 기가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