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6 01:32 (수)
익산 서동축제 오는 5월 3일부터 6일까지 나흘간 개최
상태바
익산 서동축제 오는 5월 3일부터 6일까지 나흘간 개최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4.04.24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가 주최하고 익산문화관광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익산서동축제는 '백제의 숨결, 천년의 사랑'을 주제로 서동공원 일원에서 53일부터 6일까지 나흘간 열린다.

올해는 서동축제의 공간적 확장을 위해 무왕 제례와 시민참여 퍼레이드, 서동 선발대회 등 개막행사를 중앙체육공원에서 개최한다.

개막일인 53일 익산시민의 안녕을 기원하는 '무왕제례'와 고취대, 기마장군, 무왕 행차 가마 등 백제 30대 무왕의 행렬을 시민들과 함께 재현하는 '무왕 행차 퍼레이드'가 성대한 축제의 서막을 알린다.

퍼레이드는 시민 1,000여 명이 다채로운 끼와 재능을 사람들 앞에서 맘껏 펼치며 다 함께 축제 분위기를 만들어가는 시간이 될 전망이다.

퍼레이드가 진행되는 시간 익산서동축제의 주인공인 서동을 찾는 '서동선발대회'가 동시에 진행된다.

선발된 서동은 즉위식을 열고 축제 개막을 선포한다.

이어 김수찬과 신인선, 설화수, 할리퀸, 영우, 철희, 투가이즈 등 가수들이 축하공연 무대에 올라 흥을 돋울 예정이다.

개막 다음 날인 54일부터 마지막 날인 6일까지 서동공원 일원에서는 다양한 즐길 거리가 관광객 눈을 사로잡는다. 백제 유등과 금마 저수지를 배경으로 하는 야간경관 전시는 이미 서동 축제를 대표하는 볼거리로 자리 잡았다.

여기에 수상공연, 맛동방 서동을 이겨라, 백제 놀이 체험, 백제와 세계 옷 입기 체험, 소원등 만들기, 미니운동회, 코끼리 열차 등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풍성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특히 어린이날 연휴 기간에 맞춰 축제가 열리는 만큼 어린이 관광객이 추억을 남길 수 있는 풍선쇼와 마술쇼, 비눗방울, 무언극 공연, 불꽃놀이 등 다양한 이벤트와 선물이 마련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축제에는 많은 역사문화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어 백제왕도 익산을 널리 알릴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익산을 대표하는 서동 축제와 무왕 행차 퍼레이드가 시민들에게 특별한 즐거움을 주고, 소통과 화합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금연스틱 새로운 혁신 ! 비타민담배 비타센스 대용량 기가 출시
  • 전북 학교폭력 뒤숭숭…학교·교육지원청 '유야무야' 태도로 비난 자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