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6 01:32 (수)
세계노동절 맞아 전북조직위 발족 "134년 전과 다를 바 없어"
상태바
세계노동절 맞아 전북조직위 발족 "134년 전과 다를 바 없어"
  • 한민호 기자
  • 승인 2024.04.22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4주년 세계노동절을 앞두고 전북지역 노동계가 22일 조직위원회를 출범하고, 정부의 반 노동 정책에 맞서 강도 높은 투쟁을 예고했다.

이날 민주노총 전북지역 33개 시민·사회단체는 민주노총 전북본부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노동개악정책 폐기, 반민중 국정기조 전환, 모든 노동자의 노동권 쟁취, 민중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세계노동절을 깃점으로 전북지역 모든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강력한 투쟁을 전개할 것이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지난주만 해도 전북에서 노동자 3명이 목숨을 잃었다”며 “중대재해처벌법이 올해로 3년 째 접어들고 50인 미만 사업장까지 확대됐지만, 전라북도에서는 매년 죽어가는 노동자들의 숫자가 갱신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너무나 부끄러운 일이고 노동자의 삶이 그대로 그 자리에 머물러 있는 안타까운 현실이다”며 “조직위는 앞으로 지금의 노동자들과 우리 민중들의 어려운 삶을 외면하지 않고 앞장서서 노동권 쟁취와 모든 민중의 생존권 쟁취를 위해 정부와 싸울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부 집권 2년, 민주주의와 노동권, 민생과 평화는 실종되고 경제위기, 민생위기, 전쟁위기가 현실로 다가왔다”며 “치솟는 생활물가와 주거비, 교육비를 감당하기 위해 모든 가구가 감당하기 어려운 빚더미에 눌려있고 재벌 중심 경제체제에서 중소기업, 자영업자들은 내일을 기약하기 어려운 위기에 몰려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특히 전북지역은 높은 영세사업자 비율, 낮은 임금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노동자들의 노동기본권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며 “전북지역의 지자체 단체장의 태도는 134년 전과 다를 바가 없다. 노동자를 탄압하고 노동기본권을 훼손하는 지역의 단체장과의 투쟁 또한 강력하게 전개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민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금연스틱 새로운 혁신 ! 비타민담배 비타센스 대용량 기가 출시
  • 전북 학교폭력 뒤숭숭…학교·교육지원청 '유야무야' 태도로 비난 자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