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6 22:34 (월)
‘2023 익산 방문의 해’ 지역관광 활성화 견인
상태바
‘2023 익산 방문의 해’ 지역관광 활성화 견인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3.11.30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는 ‘쉼과 휴식’을 테마로 관광 콘텐츠를 강화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시는 30일 궁웨딩홀에서 서울관광재단, 전라북도종합마케팅지원센터, 숙박 및 외식업 등 관광업계 종사자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3 익산 방문의 해 성과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는 지난해 11월‘2023 익산방문의 해’ 선포식을 치른 후 1년간의 성과를 공유하고 내년도 익산관광의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올해 가장 큰 성과로 서동축제와 천만송이 국화축제뿐만 아니라, 익산문화재야행, 미륵사지 미디어아트페스타, NS푸드페스타, 도시혁신 산업박람회 등 익산만의 관광자원을 다양하게 결합한 축제·행사들의 잇단 성공으로 관광도시로서 이미지를 크게 제고했다는 점을 꼽았다.

시는 내년에는 ‘쉼과 휴식’의 테마로 아가페정원 등 정원관광지, 서동공원 등 생태관광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백제역사유적지구)의 백제역사 관광지 등 다채로운 관광지에 차별화된 콘텐츠를 결합하여 새로운 프로그램을 기획해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관광객이 익산에 머무르는 체류시간을 증가시키기 위해 야간콘텐츠를 개발해 더 많은 관광객을 모객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관광전문가 2명(인천관광공사 (전)사장 김길건, 배재대학교 관광경영학과 교수 정강환)이 2023년도 익산관광의 성과와 2024년도 익산관광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강의를 진행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2023 익산방문의 해’성과를 바탕으로 내년에는 명실상부한 관광도시로서 익산을 조성하여 부가가치 높은 관광산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캠코 전북지역본부, 하해웅 신임본부장 부임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SNS샵' 브랜드마케팅 서비스 신규 오픈
  • 강성희 "부유세와 은행횡제세 도입" 민생공약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