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3 19:40 (금)
전북도, 내년도 청년농 스마트팜 창업에 62억원 지원한다
상태바
전북도, 내년도 청년농 스마트팜 창업에 62억원 지원한다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3.10.17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인구감소지역에 스마트팜을 조성해 창업하려는 청년들에게 조성비의 최대 70%를 지원해주며 이들의 농촌 정착과 농촌인구 늘리기에 주력하기로 했다.

16일 도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지방소멸대응기금으로 추진 중인 '청년창업 스마트팜 패키지 지원사업'은 인구감소지역에 정착하려는 청년농업인에게 시설원예 스마트팜 개소당 4억 4000만원을 지원해 가족단위의 농촌 정착과 즉시 농업경영을 유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대상지역은 도내 인구감소가 우려되는 동부권 시·군을 비롯해 도내 11개 시·군(전주시, 군산시, 완주군 제외)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청년은 이달 31일까지 해당 시·군에 신청서를 접수하면 되고, 서류와 대면평가를 통해 11월에 사업대상자를 선정한다.

도는 청년농업인이 사업대상자로 선정된 시점부터 전과정에 걸쳐 안정적으로 농업경영이 안정화될 때까지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시행하기로 했다.

청년창업농은 스마트팜을 조성하기 전에 전문가 컨설팅을 통해 시설에 대한 전문지식과 재배작물 선택, 유통방안 등으로 습득하고, 지역정착에 필요한 리더교육과 갈등관리 교육 등을 이수해야 한다.

또한, 농촌의 고령화로 청년농업인이 공감할 수 있는 커뮤니티가 부족한 현실을 고려해 사업이 완료된 후에도 정기적인 모임을 통해 청년농업인들의 상생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신원식 도 농생명축산식품국장은 "이제는 전라북도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청년 스마트팜 선도지역으로 성장했다"며 "다양한 스마트팜 확산 정책으로 인해 농촌에 청년이 돌아올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함에 따라 지속적으로 청년 스마트팜에 집중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캠코 전북지역본부, 하해웅 신임본부장 부임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SNS샵' 브랜드마케팅 서비스 신규 오픈
  • 강성희 "부유세와 은행횡제세 도입" 민생공약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