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1 18:17 (일)
익산시, 개발부담금 부과 대상 면적 한시적 완화
상태바
익산시, 개발부담금 부과 대상 면적 한시적 완화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3.09.25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가 개발부담금 부과대상 면적을 내년 말까지 한시적으로 완화하기로 했다.

시는 개발이익 환수에 관한 법률 시행령이 일부 개정됨에 따라 이달 1일부터 내년 1231일까지 인가받은 개발사업에 한해 개발부담금 부과대상 면적을 한시적으로 완화한다.

이에 따라 해당 기간 내 인가받은 사업에 대한 개발부담금 부과대상 면적이 도시지역의 경우 기존 990이상에서 1,500이상으로, 비도시지역 및 개발제한구역의 경우 기존 1,650에서 2,500로 각각 상향된다.

이번 조치는 인구 감소·부동산 경기 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비수도권 지역의 경기를 활성화하기 위한 목적이다.

그러나 특례 시행 전 인·허가를 받은 경우와 특례 기간에 해당 면적 이하의 인·허가 등을 받고 기간 이후 면적이 증가하는 변경 인·허가를 받는 경우 면적 특례 대상에서 제외되므로 주의가 요구된다.

개발부담금은 택지개발사업이나 산업단지개발사업, 지목 변경이 수반되는 사업 등의 시행으로 발생한 개발이익의 20~25%를 환수하는 제도로, 납부된 개발부담금의 50%는 토지가 속한 지자체에, 나머지는 국가에 귀속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신설 특례로 인해 소규모 개발사업에 대한 재정적 부담이 줄어, 익산시 부동산 사업에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전주 효자주공 재건축 조합, 논란 끊이지 않아...